[텐아시아=우빈 기자]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정해인 / 사진제공=KBS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정해인 / 사진제공=KBS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정해인 / 사진제공=KBS

배우 정해인이 방송 최초로 부모님을 공개해 화제다.

지난 3일 KBS2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에는 정해인이 뉴욕 최고의 랜드마크인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의 전망대를 찾는 모습이 방송됐다.

정해인은 휘황찬란한 뉴욕의 불빛들에 입을 다물지 못하면서 “지금까지 살면서 봤던 풍경 중에 가장 거대하고 웅장하고 화려하다”며 감탄했다. 그는 야경을 보고 “혼자 보기 너무 아깝다”면서 가족들에게 즉석에서 영상 통화를 시도했다.

정해인에게 훌륭한 유전자를 선물한 부모님답게 어머니와 아버지 모두 고운 외모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정해인과 어머니는 야경을 보고 감탄하기 보다 아들의 건강을 걱정하는 다정한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어머니께 아름다운 풍경을 조금이라도 더 보여드리려는 정해인과 경치는 뒷전, 아들의 안위가 더 걱정인 어머니 사이에 때아닌 실랑이가 벌어지며 미소를 안겼다.

반면에 정해인의 아버지는 쿨한 모습으로 웃음을 줬다. 병원에서 환자를 보고 있던 정해인 아버지는 야경을 보여주려는 아들에게 “그래그래. 수고”라며 황급히 전화를 끊었다. 10초만에 전화를 끊어버리는 쿨한 면모로 시청자들의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정해인의 부모님이 최초로 공개되자 방송 다음날까지 ‘정해인 가족’이 큰 화제가 되고 있다.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정해인의 이름은 물론 ‘정해인 아버지 병원’도 상위권에 올라 관심을 입증했다.

가톨릭대학교 의대 출신인 정해인 아버지는 경기도 안산에서 안과 병원을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버지와 의과대 동문으로 만나 결혼에 골인한 어머니 역시 서울 모 병원에서 병리과 의사로 재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