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해피투게더4’ 스틸컷./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4’ 스틸컷./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4’ 스틸컷./사진제공=KBS2

KBS2 ‘해피투게더4’에서 개그맨 허경환의 외모 자신감이 폭발한다.

오는 5일 방송되는 ‘해피투게더4’는 ‘나는 개가수다’ 특집으로, 스페셜 MC 허경환과 김영철, 박성광, 김원효, 박영진, 김지호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허경환은 “오늘 비주얼적으로 눈 둘 곳이 없다더라”며 자신의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ㅓ럼 자신을 마흔파이브의 ‘비주얼 담당’이라 말하는 허경환에게 이의를 제기한 이가 있었다. 그는 바로 같은 마흔파이브 멤버인 박성광. 그는 허경환을 비주얼 담당으로 인정할 수 없는 이유를 설명하며 모두의 공감을 자아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마흔파이브 비주얼 담당에 대한 논쟁이 오가던 중 허경환은 “키 작고 못생긴 개그맨도 많고, 키 크고 잘생긴 개그맨도 많지만 키 작고 잘생긴 개그맨은 나 하나”라며 독보적인 자신의 포지션을 주장했다. 서로를 향한 비난과 인정이 오가며 폭소를 자아낸 이들의 비주얼 논쟁 결론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모은다.

허경환의 불치병도 폭로됐다. 허경환은 “연예인 병을 고칠 수 없어 연예인이 됐다”고 솔직하게 인정했다. 또한 허경환은 마흔파이브로 활동하며 ‘센터병’이 추가됐다고 알려져 모든 출연진을 빵빵 터뜨렸다는 후문이다.

‘해피투게더4’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