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대한외국인’에 출연한 가수 이상미./사진제공=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출연한 가수 이상미./사진제공=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출연한 가수 이상미./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익스 출신 가수 이상미가 출연해 임신 사실을 최초 공개한다.

4일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에서는 MBC 대학가요제에서 ‘잘 부탁드립니다’로 대상을 거머쥔 익스 출신의 이상미가 출연한다.

그간 요가 강사와 방송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을 이어온 이상미는 지난 11월 3년간 교제한 남자친구와 결혼 소식을 전했다.

새신부가 된 이상미의 출연에 대한외국인들의 축하가 쏟아진 가운데, 이상미는 “오늘 녹화장에 혼자가 아닌 둘이서 왔다”며 수줍게 임신 사실을 알린다. 녹화 날 기준, 임신 17주라고 고백한 그는 “성별과 상관없이 아기의 이름을 ‘우이든‘이라고 지었다”며 엄마가 된 행복감을 드러낸다.

또한 이상미는 “입덧이 심한 편인데 내가 화장실로 뛰어갈 때 남편은 싱크대로 뛰어 간다”며 남편도 함께 입덧 중이라고 밝힌다. 이에 많은 출연진이 “로맨틱하다”며 감동받은 가운데, 박명수는 “남편이 역류성 식도염인가 봐요”라며 감동을 파괴해 모두의 폭소를 자아낸다.

이상미가 혼자가 아닌 둘의 힘으로 우승을 거머쥘 수 있을지는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