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미스터트롯’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미스터트롯’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미스터트롯’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에서 차세대 트롯맨을 발굴할 13인의 마스터 군단 라인업 공개됐다.

‘미스터트롯’은 국내 최초 트로트 오디션 ‘미스트롯’의 시즌2 버전으로, 날로 뜨거워지는 트로트 열풍에 화력을 더하고 제2의 트로트 전성기를 이끌 ‘차세대 트롯맨’을 탄생시킬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제2의 송가인’을 꿈꾸는 남자들이 모여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화끈한 무대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해 ‘미스터트롯’이 4일 열정과 실력이 넘치는 ‘남자 송가인’을 찾아내기 위해 매의 눈을 뜨고 심사에 임할 심사위원 라인업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먼저 ‘미스트롯’을 통해 송가인이라는 걸출한 스타를 발견해 낸 장윤정, 조영수, 노사연, 이무송 등 가요계 대선배이자 ‘미스트롯’ 원년 마스터들이 ‘미스터트롯’에서도 마스터로 참여해 무게감을 더한다. 이들은 긴 시간 터득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촌철살인 평가를 쏟아내며 최고의 트롯맨 발굴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신지와 박명수, 붐, 장영란도 시즌1에 이어 마스터로 재 합류한다. 신지는 때론 냉철하고 때론 따뜻한 심사로 예비 트롯맨들의 든든한 선배 역할을, 박명수·붐·장영란은 특유의 재치로 경쟁 무대에서 느껴지는 극한의 긴장감을 녹이며 힘과 사기를 북돋는다.

시즌1에는 없던 ‘새 얼굴’들도 눈에 띈다. 먼저 ‘안동역에서’로 트로트 대상을 수상한 진성과 원조 트로트계 아이돌 박현빈이 합류해 힘을 보탠다. 이들은 같은 남자 트로트 가수라는 공통점을 무기로 참가자들의 장단점을 콕콕 집어내며 이들에게 딱 들어맞는 맞춤 조언을 전한다. 걸그룹 오마이걸의 효정과 미스코리아 김세연은 젊은 층의 시선을 대변해 트로트 문외한인 2·30대 시청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전망이다.

가장 눈에 띄는 건 1세대 한류 아이돌이자 뮤지컬 황태자로 등극한 김준수의 합류다. 10년 만의 예능 출연으로 의미를 더한 김준수는 첫 촬영 현장에서 “벅차고 감격적”이라고 운을 떼며 장르를 초월한 감성을 중점적으로 심사할 것을 예고했다. 자타공인 최고의 보컬리스트인 김준수의 눈에 띈 트롯맨은 누가 될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김준수의 등장은 참가자들에게도 행복한 충격을 선사했다. 참가자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자신이 어릴 적 김준수를 보고 가수의 꿈을 키운 ‘김준수 키즈’라며 흥분했고, 한 참가자는 무대 위에서 “실제로 김준수를 만나는 게 꿈이었는데 여기서 이루어질 줄 몰랐다”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제작진은 “더욱 까다롭고 날카로워진 심사 기준을 들고 나왔음에도 13인 심사위원 입맛을 충족시키는 참가자가 많았다”며 “흥과 끼, 실력과 열정, 훈훈한 외모까지 모두 갖춘 완벽캐릭터들이 펼치는 신명 나는 트로트 무대에 마스터들은 어떤 평가를 할지, 올하트의 주인공이 탄생할지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미스터트롯’ 오는 2020년 1월 2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