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스틸. /사진제공=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스틸. /사진제공=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스틸. /사진제공=SBS

단독 호스트를 맡은 이동욱과 첫 번째 게스트 공유가 출연하는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가 오늘(4일) 베일을 벗는다.

그동안 작품 이외의 활동을 거의 않았던 공유는 “동욱 씨 덕분에 토크쇼에 나올 수 있게 됐다” “도연 씨가 세상에서 제일 웃긴 거 같다. 꼭 뵙고 싶었다” 등 인사하며 긴장을 풀었다.

본격적인 토크에 앞서 이동욱과 공유는“드라마에서 도깨비와 저승이가 투닥거리는 모습 대부분이 실제 우리들의 모습”이라고 케미를 예고했다. 공유는 ‘배우 공유가 사람들에게 인기 있는 이유’ ‘브랜드 파워’ 등에 대한 질문에 기존에 보여왔던 겸손한 모습이 아니라 능청스럽고 재치있는 대답으로 현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공유는 최근 영화 ’82년생 김지영’ 개봉에 이어 ‘서복’ 촬영을 마쳤다. 이동욱은 그런 공유와 함께 오랜만에 제주도를 찾아 토크를 이어갔다. 차량에 오른 두 사람은 차에 난입한 의문의 생명체에 허둥지둥하는 등 출발 전부터 웃음을 자아냈다. 호스트 이동욱은 제작진이 없는 둘만의 공간에서 배우 공유의 편하고 진솔한 대답을 이끌어내기 위해 분투했다. 오랜만에 ‘도깨비’ OST를 들으며 다시 그때로 돌아가기라도 한 듯 금세 감정에 이입하는가 하면 ‘공유 오열신’을 추억하며 당시 서로가 나눴던 대화를 회상했다.

공유는 생일과 데뷔 20주년을 맞은 이동욱을 위해 깜짝 선물을 준비하기도 했다. 과연 성공적으로 전달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토크쇼 단독 호스트에 도전하는 이동욱과 첫 게스트 배우 공유의 솔직하고 특별한 토크로 꽉 채워진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4일 밤 10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