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유령을 잡아라’ 방송 화면./사진제공=tvN

‘유령을 잡아라’ 방송 화면./사진제공=tvN

‘유령을 잡아라’ 방송 화면./사진제공=tvN

지하철 유령 연쇄살인사건을 둘러싼 진실이 밝혀졌다. 지난 3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에서다.

이날 방송에서는 첫 회부터 시청자들의 추리력을 자극한 지하철 유령의 진짜 정체가 메뚜기떼 리더 김이준(김건우 분)으로 밝혀졌다. 그가 노숙자 김철진(정평 분)을 지하철 유령으로 설계한 치밀함은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만들었다.

유령(문근영 분)은 폐쇄 병동에서 탈출한 김철진의 면회 기록과 주변인을 수색하던 중 운동치료사 김이준의 정체에 의심을 품었다. 김철진이 지하철 유령 사건 때마다 발작을 일으켜 외부병원에 이송됐는데, 김철진의 운동치료 담당자가 김이준이었던 것. 이후 유령은 메뚜기떼 리더 김이준에게 죽은 딸이 있었고, 그가 김철진이 저지른 선로 밀치기 사건의 피해자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 시각 고지석(김선호 분)은 실종된 모친 한애심(남기애 분)을 찾던 중 간병인 최경희(김정영 분)가 지하철 유령의 모친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앞서 고지석은 최경희가 자신의 지하철 경찰대 직업과 지하철 연쇄살인에 관심을 가졌던 것은 물론 마음에 병이 있는 아들이 있다는 말에 뜻 모를 의문을 품었던 바 있다.

이처럼 지하철 유령 연쇄살인사건을 둘러싼 모든 정황과 사실 관계가 김이준이 설계한 큰 그림으로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김이준은 김철진에게 모든 죄를 뒤집어씌우기 위해 그의 지문을 떠서 공중전화 동전에 심었고, 어깨 틱을 따라 하는 것은 물론 자신의 알리바이를 위해 터널로 다니는 메뚜기 떼를 만들었다.

이렇듯 경찰이 지하철 유령으로 김철진을 몰아가도록 세팅한 뒤 마지막으로 김철진을 살해한 후 연쇄살인사건의 모든 진실을 드러내려 했던 김이준의 큰 그림이 등골 오싹한 소름을 안겼다.

특히 지하철 유령 연쇄살인사건의 시발점이 된 선로 밀치기 사건의 진실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철진이 선로로 민 사람은 김이준의 딸이 아닌 유령 동생 유진이었고, 유진이 반사적으로 옆에 있던 새롬이의 옷을 잡으며 유진 대신 새롬이가 선로로 떨어지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한 것. 예기치 않은 동생 유진의 실수와 이로 인해 벌어진 연쇄살인사건, 이를 둘러싼 처참한 진실에 유령은 눈물을 흘렸다.

또한 최경희는 김철진을 김이준의 손아귀에서 풀어주며 아들의 살인 폭주를 막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 그러나 극단으로 치닫는 김이준을 막을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그는 법의 심판대라는 이름으로 끝내 김철진을 살해했고 “아직 할 일이 남았다”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긴 채 김철진의 시체를 빼돌렸다.

방송 말미에는 유령, 유진 자매의 재회가 예고됐다. 최경희는 김이준의 마지막 살인 타깃이 연쇄살인사건의 시발점이 된 유진이라는 것을 알아차리고 도주할 것을 결심했고, 최경희의 부재를 틈 타 유령과 고지석이 최경희의 집을 방문했다. 급기야 문 하나를 사이에 두고 마주하게 된 유령, 유진 자매. “안에 계신 거 압니다. 문 안 열면 저희가 열겠습니다”라는 유령과 언니의 낯익은 목소리를 바로 알아차린 유진의 모습이 동시에 담겨 다음 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유령을 잡아라’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