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net ‘2019 MAMA’ 로고. / 제공=Mnet

Mnet ‘2019 MAMA’ 로고. / 제공=Mnet

Mnet ‘2019 MAMA’ 로고. / 제공=Mnet

그룹 방탄소년단./ 서예진 기자 yejin@

그룹 방탄소년단./ 서예진 기자 yejin@

그룹 방탄소년단./ 서예진 기자 yejin@

Mnet의 음악 시상식 ‘2019 MAMA(Mnet Asian Music Awards)’가 오늘(4일) 일본 나고야돔에서 열린다. 배우 박보검이 3년 연속 호스트로 진행을 맡고, 그룹 방탄소년단과 트와이스·갓세븐·마마무·몬스타엑스·세븐틴·청하 등 인기 가수들이 총출동한다.

‘MAMA’는 CJ ENM이 주최하는 글로벌 음악 시상식으로 1999년 ‘Mnet 영상음악대상’으로 시작했다. 2009년 ‘MAMA(Mnet Asian Music Awards)’로 탈바꿈했다.

‘2019 MAMA’는 음악을 통해 경계를 허물고 문화를 확장하며 음악의 새로운 지도를 그려보자는 의미를 담아 ‘더 넥스트 디멘션: 뮤직(The Next Dimension: Music)’이라는 콘셉트로 꾸며진다. 오후 6시부터 Mnet에서 생중계하며, 레드카펫 행사는 오후 4시부터다.

Mnet에 따르면 ‘2019 MAMA’에는 다양한 협업 공연이 마련된다. 특히 가수 박진영과 그룹 마마무가 협업을 한다고 예고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마마무는 “평소 존경하던 박진영 선배님과 함께 무대를 준비할 수 있어 매우 영광이고, ‘2019 MAMA’에서 또 한번 특별한 무대를 꾸밀 수 있어 매우 기쁘다. 많이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과 트와이스·갓세븐·마마무·몬스타엑스·세븐틴·청하 외에도 투모로우바이투게더·있지·웨이션브이·에이티즈·원어스 등도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