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MAMA', 일본 나고야 돔에서 개최
개최지 선정부터 '프듀' 논란까지 계속된 잡음
'아시아 최대 규모' 자존심 지킬까
'2019 MAMA' /사진=Mnet 제공

'2019 MAMA' /사진=Mnet 제공

CJ ENM이 주최하는 '2019 MAMA'의 막이 오른다. Mnet '프로듀스X101'의 투표 조작 혐의 및 개최지 선정 등의 문제로 연일 잡음이 일었던 가운데 아시아 최대 규모라고 자부하던 타이틀을 유지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2019 MAMA(Mnet Asian Music Awards)'가 4일 일본 나고야 돔에서 열린다. 레드카펫이 오후 4시부터 진행되며 본 시상식은 오후 6시부터 시작한다.

'2019 MAMA'는 음악을 통해 경계를 허물고 문화를 확장하며 음악의 새로운 지도를 그려보자는 의미를 담아 'The Next Dimension: Music'이라는 콘셉트로 진행된다. 배우 박보검이 호스트로 참석하며 라인업에는 방탄소년단을 비롯해 박진영, 청하, 세븐틴, 몬스타엑스, 마마무, 트와이스, 갓세븐, 두아 리파, ITZY,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웨이션브이, 원어스 등이 이름을 올렸다.

많은 아티스트들에게 '꿈의 무대'로 여겨지는 'MAMA'지만 올해는 개최 확정 전후로 여러 잡음이 따랐다. 개최지 선정부터 순탄치 않았다. 올해 시상식이 열리는 장소는 일본 나고야다. 현재 한일관계는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로 불매 운동이 이어지는 등 좋지 않은 상황이다. 그럼에도 CJ ENM은 일본 나고야에서의 개최를 확정했다. 정치 이슈와 별개로 민간 문화 교류는 계속되어야 한다는 게 이들의 입장이었다.

그러나 대중의 시선은 곱지 않았다. 나고야는 '평화의 소녀상' 전시를 강제 중단해 논란을 야기한 곳으로, K팝을 내세워 현지에서 지출을 발생시키는 게 불매 시국과는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더불어 '2019 MAMA' 측은 지난 2일 공식 트위터 계정에 "나고야 시상식까지 2일 남았다. 나고야의 맛있는 음식과 멋진 장소, 그 밖에 많은 것들이 당신을 기다리고 있다. 주부국제공항으로 오면 쉽게 올 수 있다. 그저 와서 즐기라"는 홍보글을 게시해 뭇매를 맞기도 했다. 비판 여론이 일자 해당 글은 삭제했다.

시상식이 열리기 하루 전인 지난 3일에는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CJ ENM의 안준영 PD와 김용범 CP가 업무방해 및 사기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이에 엠넷(Mnet) 측은 "팬 여러분들 및 연습생과 소속사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현재 수사에 성실한 자세로 협조하고 있으며, 결과에 따라 엄중한 내부 조치도 취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