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김동률. / 제공=뮤직팜

가수 김동률. / 제공=뮤직팜

가수 김동률. / 제공=뮤직팜

가수 김동률이 8일 동안 이어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콘서트 ‘오래된 노래’를 성황리에 마치면서 “음악적 소신을 그대로 담은 공연이었다”고 말했다.

김동률은 지난 3일 자신의 SNS에 “첫 공연을 마치고 예상보다 체력 소모가 심해서 겁이 났다. 몇 달 동안 나름 철저하게 몸 관리를 하고 연습 때도 늘 실전처럼 열심히 했는데 역시 본 공연은 다른 차원이었다”면서 “욕심을 부린 것이 아닌가 싶어, 매일 껍데기만 남은 몸으로 돌아가면서도 다음 날 걱정에 그날의 공연은 복기할 여유도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공연을 하면 할수록 이제 저의 공연은 혼자만의 공연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오랜 시간 함께 제 공연을 만들어 온 사람들, 스태프들과 연주자들이 합심해 만들어낸 결과물”이라고 덧붙였다.

김동률은 “이번 공연은 제 음악적인 소신을 그대로 담은 공연이었다. 많은 이들이 격려와 공감을 해줬다. 이번 공연을 준비하면서도 혹시나 하는 여러 가지 걱정들이 있었지만, 제가 기대한 것 이상으로 준비한 것들 하나하나 놓치지 않고 모두 들어주시고 느껴주셨던 것 같다. 고맙고 든든했다”며 “저의 마음을 모두 헤아려주시고, 다 알 것 같다는 표정의 관객들을 보면서, 노래 부르는 내내 행복하고 감사했다. 그렇게 하루하루 버텨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지막 공연 때 여러분들이 제게 씨앗이 되고, 저에게 물을 주시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여러분들이 심어주신 씨앗, 천천히 잘 키워서 잎을 내고 꽃을 피워보겠다. 언제, 어떤 결과물이 될지 저도 아직은 잘 모르겠지만 다시 돌아올 때 또 반갑게 맞아주실 여러분들을 생각하면서 재충전의 시간을 갖겠다”고 마무 리지었다.

김동률은 8일 동안 이어진 단독 콘서트에서 2만 4000여 명의 관객을 모았다. 한층 깊어진 빛과 소리의 향연으로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