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혜정♥타블로 부부가 인정한 ‘감쪽같은 그녀’...“금쪽같은 감동”

[연예팀] 12월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전하며 전 세대 관객들을 사로잡을 <감쪽같은 그녀>가 대한민국 대표 감독과 셀럽들은 물론, 폭발적인 단체 관람 요청까지 쇄도하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72세 꽃청춘 ‘말순’(나문희) 할매 앞에 듣도 보도 못한 손녀 ‘공주’(김수안)가 찾아오면서 시작되는 기막히고 수상한 동거를 그린 영화 <감쪽같은 그녀(감독 허인무)>에 대한 각계각층의 뜨거운 관심이 이어지고 있어 이목을 집중 시킨다.

<감쪽같은 그녀>는 유쾌한 웃음, 뭉클한 감동, 뜨거운 울림을 전하며 <7번방의 선물>, <수상한 그녀>를 뛰어넘을 최고의 단짠 영화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를 증명하듯 시사회를 통해 영화를 관람한 배우 최수영, 정경호, 강혜정, 가수 타블로, 허각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셀럽과 <7번방의 선물> 이환경 감독, <변신>, <반드시 잡는다> 김홍선 감독이 <감쪽같은 그녀>에 대한 극찬과 적극적인 추천을 전하며 화제를 모은다.

먼저, 강혜정, 타블로 부부는 “감쪽같은 웃음을 주다가 금쪽같은 감동을 전하는 영화! 춥고 시린 겨울을 잠시나마 녹여줄 <감쪽같은 그녀>와 꼭 함께하시길”, 배우 최수영은 “쌀쌀해지는 날씨에 따뜻한 온기를 느낄 수 있는 영화”라며 웃음과 감동을 동시에 전하는 <감쪽같은 그녀>에 대한 호평을 전했다. 또한 배우 정경호는 “손수건 챙겼는데.. 차라리 수건을 챙길걸요”, 윤은혜는 “오랜만에 영화를 보고 웃음. 눈물, 감동 보따리를 선물 받고 오네요”, 가수 허각은 “웃다가 울다가 울다가 웃다가.. 올겨울 또 하나의 감동이 찾아옵니다”라며 개인 SNS에 직접 인증샷과 소감을 밝혀 눈길을 모았다.

그뿐만 아니라, 1280만 관객을 동원한 <7번방의 선물>의 이환경 감독은 “그저 보고 있으면 어느 순간 웃고 있어도 눈물이 흐르는 이 영화”, 김홍선 감독은 “간만에 나온 웃음과 감동을 모두 잡은 따뜻한 가족영화, 유쾌한 웃음과 뜨거운 눈물의 조화가 마음을 움직인다”라며 올겨울 유일한 단짠 가족영화에 호평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전 세대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은 대한민국 각계각층의 단체 관람으로 이어지고 있다. 각종 기업단체는 물론, 시니어 클럽, 육아종합센터, 군인가족회 등 성별과 연령에 관계없이 다양한 단체가 이미 단체 관람을 준비하고 있으며, 여전히 단체 관람 문의가 쇄도하고 있어 그 뜨거운 관심을 실감케 한다. 이러한 관심은 연말을 앞둔 시점에 <감쪽같은 그녀>가 가족의 의미를 생각할 수 있는 따뜻한 영화로 호응을 얻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12월4일 개봉.(사진: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