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호 (사진=STX라이언하트)

정준호 (사진=STX라이언하트)



정준호 측이 대형 리조트 불법 용도변경 영업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소속사 STX라이언하트 측은 3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2일 SBS 8뉴스를 통해 보도된 건과 관련하여 배우 정준호는 영화 ‘모래시계’에 캐스팅 된 이후 이 영화의 진흥을 위해 홍보대사로서 명예회장직을 맡아 왔다"고 밝혔다.

이어 "강원도 춘천시의 요구로 홍보대사의 역할을 맡게 되었고 ‘모래시계’의 세트장으로 이용 될 해당 장소의 경영과 운영에는 전혀 참여한 바 없다"며 "따라서 이번에 문제가 된 인허가 건과는 어떠한 연관도 없다"고 해명했다.

또 "공인으로서 주변을 세심히 살피지 못한 점 사과 드리며, 앞으로도 해당 장소의 경영이나 운영에 관여할 예정이 없음을 알려드린다"며 "아울러 허위사실을 적시하는 사람들에게는 법적조치를 준비하고 있음을 알려드린다"고 강조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