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낙 말고 디저트에 매료된 허재...농구 대통령? 이제는 빵 바보!

[연예팀] 허재가 성수동에서 빵 배달원으로 변신한다.

금일(3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JTBC ‘막나가쇼’ 2회에서는 레전드도 긴장하게 만드는 빵 부대(?)의 달콤한 습격에 정신이 혼미해진 허재가 빵 동호회에서 쭈굴미(美)를 폭발시킨 사연이 공개된다.

허재는 요즘 사람들이 관심을 갖는 문화 속으로 직접 들어가 각종 실험 및 체험을 하며 궁금증을 ‘막’ 푸는 ‘HOW! 첨허재?’ 코너를 통해 색다른 디저트를 찾아다니는 ‘디저트 노마드족’을 체험한다.

온라인 빵 동호회 신입 OT에 참석한 그는 낯선 신인류 문화에 시작부터 진땀을 흘린다. 스윗한 닉네임부터 들어도 모를 어려운 빵 이름들에 멘붕이 왔다고. 특히 빵 세 가지를 사오는 신입회원 미션에서는 급기야 회원들의 아쉬운 탄성까지 불러일으켰다고 해 미션 과정과 결과가 궁금해지는 상황.

또한 ‘디저트 노마드족’의 기본 수양(?)을 체험하는 도중 “선수 때 결승전 하는 기분인데? 이거 왜 이렇게 떨려”라고 잔뜩 긴장한 모습을 보이는가 하면, 현재 핫한 빵들은 물론 빵 동호회원이 강력 추천한 전국 인기 빵까지 맛보는 등 무한 먹방에 매료됐다는 후문이다.

때문에 농구 대통령 허재를 빵 바보로 만들고, 어느새 ‘디저트 노마드족’에 흠뻑 스며들게 한 체험기가 그려질 이번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한편, JTBC ‘막나가쇼’는 한국 사회에서 가장 이슈가 되고 있는 사람, 현장, 문화를 직접 체험하고 취재하는 프로그램으로 이경규, 김구라, 허재가 출연해 세상의 모든 궁금증을 세 남자의 색다른 시선으로 풀어나가고 있다.(사진: JTBC)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