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에 이유영x강신일이 뜬다...두 배우가 들려주는 ‘집 이야기’

[연예팀] 관객들로부터 뜨거운 호평을 이끌어내며 올겨울, 가장 따뜻한 감성을 전하고 있는 <집 이야기>의 배우 이유영, 강신일이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생방송 출연한다.

웜메이드 감성 무비, 영화 <집 이야기(감독 박제범)>는 혼자 서울살이를 하던 신문사 편집기자 은서가 정착할 집을 찾아 이사를 거듭하던 중 아버지가 있는 고향 집으로 잠시 돌아가게 되면서 그동안 잊고 지냈던 가족의 흔적들을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다.

첫 만남이 무색하게 친밀한 연기 호흡으로 현실 아버지, 딸의 모습을 그려낸 배우 이유영, 강신일이 바로 금일(3일), 오후 1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한다. 생방송 보이는 라디오로 진행되는 이번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집’이 그리워지는 연말, 가장 따뜻한 감성과 깊은 여운을 전하며 관객들의 전폭적인 지지와 호평을 자아내고 있는 <집 이야기>에 대한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특히, 이유영은 <집 이야기>의 ‘은서’의 역할과 실제로 닮은 부분이 많았다고 전한 바 있으며, 가장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캐릭터를 연기한 만큼 시청자들과 함께 더욱 진솔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영화 속 ‘은서’의 아버지 ‘진철’역을 맡은 강신일 배우는 영화를 본 관객들로부터 ‘우리 아버지 같다’는 평을 들어온 만큼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사진: CGV아트하우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