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박미경(사진=방송 화면 캡처)

'비디오스타' 박미경(사진=방송 화면 캡처)


박미경이 박진영, 강원래와 한 팀으로 데뷔할 뻔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힌다.

3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신도 놀란 목소리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더원, 조장혁, 박미경, 이창민, 아이반이 출연하며 화려한 입담과 예능감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박미경은 “원래 박진영, 강원래와 한 팀이 될 뻔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박미경은 1994년 ‘이유 같지 않은 이유’를 발표하기 전 “박진영, 강원래와 함께 ‘프리스타일’이라는 그룹으로 데뷔를 준비했다”고 말해 현장에 놀라움을 전했다.

이어 그는 “1년 정도 함께 연습생 생활을 보냈는데, 각자 개성이 뚜렷하다 보니 작곡가분이 노래 컨셉이 안 나온다고 해 결국 무산되고 말았다”며 박진영, 강원래와의 데뷔 비하인드를 밝혔다.

이를 들은 MC들과 게스트들이 ‘프리스타일’에 대한 큰 아쉬움을 내비치자, 박미경은 ”나중에 잘되면 꼭 다시 뭉쳐서 ‘프리스타일’이라는 그룹으로 음원을 내자고 약속했다“는 말을 전하며 ‘프리스타일’에 대한 여지를 남겨 현장에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다.

또한, 박미경은 90년대 전성기 시절 명곡 메들리를 선보이며 스튜디오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특히, ‘이유 같지 않은 이유’, ‘이브의 경고’ 등 시원한 고음과 함께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명불허전 최고의 디바임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올해 나이 54세인 박미경은 한국과 필리핀을 오고가며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미경의 데뷔스토리가 담긴 이야기는 3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라디오스타' 에서 확인 가능하다.
'비디오스타' 박미경(사진=방송 화면 캡처)

'비디오스타' 박미경(사진=방송 화면 캡처)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