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최홍만, 부친과 함께 출연
최홍만 "사람들 시선 싫어 배달음식도 안 시켜" 고백
최홍만 눈물 / 사진 = '아이 콘택트' 방송 캡처

최홍만 눈물 / 사진 = '아이 콘택트' 방송 캡처

이종격투기선수 최홍만이 은둔생활 중인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2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이콘택트’는 ‘테크노 골리앗’ 최홍만의 일상을 전했다.

최홍만은 자신을 알아보는 사람들이 싫어 배달 음식도 시켜 먹지 못한다고 했다. 배달원과 마주치는 게 두렵기 때문이라고. 그는 “배달원과 마주치면 ‘여기에 최홍만이 산다더라’라는 말도 나오고 해서 직접 차려 먹는다”고 언급했다.

식사 후 휴대전화를 들여다보던 최홍만은 “나는 악성 댓글을 봐도 상관없지만 특히 아버지 같은 경우에는 나로 인해서…”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또 “아버지는 악성댓글을 계속 보면서 나보다 더 상처를 많이 받는다. 자연스럽게 나와 아버지 둘 다 점점 사람들을 의식하게 되고 그러다 보니까 어색해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최홍만과 그의 아버지는 침묵 속에서 마주 보고 앉아 조용히 시선을 주고받았다. 최홍만은 결국 눈물을 흘렸다. 최홍만은 “아버지와 이런 공간에 둘이 있어 본 것도 처음”이라며 “아버지와는 추억이 아예 없는 것 같다. 제가 워낙 주목을 받기 때문에 간단한 식사는 물론 여행도 못 가고 사소한 것을 못 했다”고 심경을 밝혔다.

최홍만의 아버지는 아들과 달리 평균보다 작은 체구로, 아들과 함께 있는 사진이 화제가 되며 원치 않는 관심을 받아 왔다. 그는 “그런 시선들을 피하려고 했던 것은 사실”이라며 “노파심 때문에 너를 못 도와준 게 아프고 속상하다”고 털어놨다.

방송 마지막 부분에는 두 사람이 함께 식당에서 식사하는 모습이 나왔다. 두 사람은 남들의 시선을 신경 쓰지 않고 ‘커플티’를 입은 채 소주를 마셨다. 이를 지켜보던 MC 강호동, 이상민, 하하도 둘의 모습에 흐뭇해 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