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런닝맨’ 베트남 팬미팅. /사진제공=SBS

‘런닝맨’ 베트남 팬미팅. /사진제공=SBS

‘런닝맨’ 베트남 팬미팅. /사진제공=SBS

SBS ‘런닝맨’의 베트남 팬미팅에 1만여명이 모였다.

지난 1일 베트남 호치민에서 ‘런닝맨’ 팬미팅이 열렸다. 이번 공연은 호치민 야외 공연장에서 전석 스텐딩으로 약 2시간 30분간 진행됐다. 이번 공연은 동남아 지역 최초로 1만여명의 관객을 동원했고, 티켓 판매 첫날 9000장이 팔리는 기록을 새웠다. ‘런닝맨’ 팬미팅 행사 공식파트너사인 ‘아쳐미디어’의 공식 유튜브 라이브 채널에는 공연 시작과 동시에 5000명이 접속해 실황을 관람했다.

공연 MC는 올해 ‘베트남판 런닝맨’에 출연해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배우 겸 가수인 응외엔휘가 맡았다. ‘런닝맨’ 맴버들은 오랜 시간 서서 공연을 관람하는 팬들을 걱정하며 팬들의 성원과 환호에 보답하기 위해 더운 날씨에도 혼신의 공연을 펼쳤다.

유원리 SBS 글로벌콘텐츠Biz팀 프로듀서는 “내년 ‘런닝맨 10주년 기념 아시아 팬미팅 투어’를 준비하고 있는데 베트남 팬들이 보내주신 성원이 큰 힘이 됐다. 내년 팬미팅 투어의 견인차 역할을 해준 것 같다”고 말했다. ‘2019 런닝맨 해외 팬미팅 투어’는 홍콩, 자카르타과 호치민에서 열린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