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차인하./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차인하./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차인하./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차인하가 사망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또 한 번의 갑작스러운 비보에 연예계는 물론 네티즌도 충격에 휩싸였다.

3일 한 매체는 연예계 관계자의 말을 빌려 MBC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 출연 중인 차인하가 숨진 채 발견돼 조사중이라고 보도했다. 소속사 판타지오는 텐아시아에 “현재 소식을 듣고 확인중”이라고 밝혔다.

차인하는 2017년 SBS 드라마 ‘사랑의 온도’로 데뷔했다. 이후 MBC ‘더 뱅커’,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등에 출연했고 지난달 27일 첫 방송된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주서연(오연서 분)의 작은 오빠인 주원석 역으로 열연했다.

경찰은 차인하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올해 도대체 왜 이러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연예인 이름 뜰때마다 겁난다” “안좋은 소식들만 많아서 마음이 너무 아프다” “제발 사실이 아니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