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전드, 감독으로 귀환
서장훈, '핸섬 타이거즈' 감독 출연 확정
'핸섬타이거즈' 서장훈 출연 /사진=SBS

'핸섬타이거즈' 서장훈 출연 /사진=SBS

스포츠를 주제로 한 예능 프로그램들이 속속 선을 보인다. 먼저 지난 30일 KBS2는 '씨름의 희열' 첫 선을 보였다. 아이돌 못지 않은 비주얼의 씨름 선수들의 양보 없는 샅바 싸움은 시청자의 흥미를 자극하기 충분했다.

SBS는 서장훈을 앞세워 농구 예능 프로그램을 론칭할 예정이다. 2일 SBS는 내년 1월에 새로운 농구 예능 프로그램 '핸섬 타이거즈'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서장훈은 '핸섬 타이거즈'를 통해 감독으로서 농구 코트에 복귀를 알리게 됐다. 한국 프로농구 역사상 최다 득점(1만 3231점), 최다 리바운드(5235개)에 빛나는 최고의 농구 스타였던 그가 '핸섬 타이거즈'를 통해 본업인 농구에 돌아온다는 사실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특히, 서장훈이 먼저 제작진에게 이 프로그램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예능 프로에서 종횡무진 활약하던 와중에도 '농구인' 출신임을 강조하며 언젠가 농구계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공언했던 서장훈은 다소 침체에 빠진 한국 농구에 힘을 불어넣고자 '핸섬 타이거즈' 출연을 결심했다고.

서장훈은 선수를 꿈꿨던 적이 있을 정도로 농구에 열정적인 멤버들을 수소문해 직접 영입에 나섰다는 후문이다.

'핸섬 타이거즈'를 기획한 SBS 안재철 PD는 "농구 코트에서 벌어지는 진정성 있는 이야기, '리얼 바스켓'을 보여주겠다. 또 멤버들의 삶에 녹아있는 농구를 자연스럽게 담아낼 예정이다. 특히 서장훈 씨의 열정이 넘쳐서 제작진이 따라가기 벅찰 정도"라며 정통 농구 예능의 탄생을 기대케 했다.

현재, '핸섬 타이거즈' 감독인 서장훈을 중심으로 이상윤, 차은우, 서지석, 김승현, 강경준, 줄리엔강, 쇼리, 유선호가 캐스팅 됐으며, 여전히 농구를 진심으로 사랑하고 삶의 일부분으로 생각하는 멤버를 충원 중이다.

또한 슬램덩크의 '채소연'격인 매니저에는 레드벨벳 '조이'가 발탁돼 상큼한 에너지를 불어넣을 예정이다.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를 찾을지 앞으로가 주목되는 리얼 농구 예능 '핸섬 타이거즈'는 1월 중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