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동시간대 1위 시청률 왕좌 지켜
전소민·이광수 벌칙 장면 '최고의 1분'
전소민 이광수 김종국 /사진 = '런닝맨' 방송 캡처

전소민 이광수 김종국 /사진 = '런닝맨' 방송 캡처

SBS '런닝맨'이 굳건한 2049 타깃 시청률 동시간대 1위 자리를 지켰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일 방송된 '런닝맨'은 주요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4.1%(이하 수도권 가구 시청률, 2부 기준)로 '복면가왕',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등을 모두 제치고 동시간대 예능 1위를 차지했다. 평균 시청률은 1부 5.5%, 2부 7.6%를 기록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8.4%까지 오르기도 했다.

이날 방송은 단합 레이스 '불신과 함께' 특집으로 꾸며졌다. 첫 미션 '퀴즈왕 슛돌이'에서는 전원이 만장일치로 정답을 맞혀야 했다. 온갖 반칙과 함께 전소민의 엉뚱한 답들이 나오기도 했지만 전원정답이 나왔다.

두 번째 미션 '밥 마이웨이'에서는 전소민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가격이 다른 8가지 메뉴 중 메뉴 한 개를 비공개로 고르고, 합산 금액이 3만원 미만이면 전원통과인 미션이었다. 지석진이 높은 가격의 간장게장을 택한 가운데, 전소민은 삶은 달걀을 선택해 멤버 모두가 사이좋게 식사를 할 수 있었다.
전소민 이광수 김종국 /사진 = '런닝맨' 방송 캡처

전소민 이광수 김종국 /사진 = '런닝맨' 방송 캡처

이날 양세찬이 멤버별 순위 1위를 차지하며 벌칙 면제권을 획득했고, 전소민과 이광수가 7, 8등이 되면서 벌칙이 확정됐다.

벌칙자 전소민과 이광수는 '런닝맨표 메가히트 분장' 욘두 분장을 한채 길거리에서 붕어빵을 팔아야 했고, 추가 벌칙자로 김종국이 지목돼 함께했다. 세 사람의 굴욕 판매 현장은 분당 최고 시청률 8.4%까지 오르며 '최고의 1분'을 기록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