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VIP’ 장나라, 이상윤. /사진제공=SBS

‘VIP’ 장나라, 이상윤. /사진제공=SBS

‘VIP’ 장나라, 이상윤. /사진제공=SBS

SBS 월화드라마 ‘VIP’에서 장나라, 이상윤의 갈등이 깊어진다.

지난 방송에서는 박성준(이상윤)이 나정선(장나라)에게 모든 것을 얘기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박성준은 나정선의 문자와 온유리(표예진)가 집으로 와 달라는 문자를 두고 고민하다 끝내 온유리에게 향했다.

이와 관련 나정선과 박성준이 수척한 안색을 하고 서로에게 긴장감을 늦추지 않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공개된 사진은 나정선이 오랜 시간 박성준을 기다린 끝에 결국 대화에 나서게 된 장면. 나정선은 박성준이 입을 떼자 덜덜 떨리는 두 손을 꽉 쥐고, 차오르는 감정을 애써 꾹꾹 누른다. 하지만 예고편을 통해 박성준이 나정선에게 “그만하자”고 이별을 선언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두 사람이 나누게 된 대화 내용은 무엇일지, 부부는 이대로 끝을 맺는 것일지 관심이 쏠린다.

제작진은 “장나라, 이상윤은 극 중 위기의 골이 깊어진 캐릭터들을 섬세하게 통찰하며 밀도 높은 호흡을 보였다”며 “2일과 오는 3일 방송분에서는 그동안 이상윤이 숨겨왔던 ‘당신 팀 남편 여자’의 숨은 이야기가 펼쳐진다”고 말했다.

‘VIP’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