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사진제공=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사진제공=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사진제공=KBS2

KBS2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 시청률이 2주 연속 10%(닐슨코리아)를 돌파했다.

지난 1일 방송된 ‘당나귀 귀’ 32회 2부 시청률은 10.1%를 기록해 2주 연속 10%를 돌파, 5주 연속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특히 템플스테이를 통해 정신력과 근육을 강화시킨 양치승과 직원들이 부족한 단백질을 보충하기 위해 고깃집을 찾아 소고기 43인분을 먹은 장면에서 시청률은 11.6%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 양치승과 직원들은 새벽부터 예불을 위해 불당에 모였다. 예불 의식 후 108배가 됐고, 다른 직원들은 절을 하는 횟수가 더해질수록 자세가 점점 흐트러지며 힘들어했지만 최은주 실장은 완벽한 자세로 한치의 흐트러짐 없이 108배를 해냈다.

스님이 절하는 모습을 보며 틀어진 몸 상태를 걱정하던 김동은 원장은 예불이 끝난 후 직접 스님의 체형 교정에 나섰고 사찰 관계자들을 모아 필라테스 수업을 진행했다. 그 시각 양치승은 최은주 실장과 트레이너들을 마당으로 소집해 대나무를 덤벨 삼아 근력 운동을 시작했다.

다사다난했던 템플스테이를 마치고 절에서 나온 양치승 일행은 그동안 부족했던 단백질을 보충하기 위해 고깃집을 찾았고, 고삐가 풀린 듯 소고기 43인분을 흡입했다. 현주엽 감독의 ‘걸리버 3인방’을 떠오르게 하는 이들의 먹성에 전현무는 “두 팀이 한번 대결 붙었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이번 템플스테이를 통해 양치승은 리더로서 겸손함을 배웠고, 최은주 실장, 김동은 원장을 비롯한 직원들은 다음 대회를 앞두고 정신력과 근육을 강화시키는 유익한 시간을 가졌다.

최현석 편에서는 단체 손님을 맞은 최현석과 직원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른 아침 직원들과 ‘요리사 농장’을 찾은 최현석은 “식재료를 이해해야 요리를 할 수 있다”며 루꼴라, 타임, 레몬버베나 등 레스토랑에서 쓸 각종 채소를 채취했다.

이후 레스토랑에 돌아온 최현석과 직원들은 단체 손님을 맞이하기에 앞서 긴장된 모습으로 업무 프로세스를 상기시키고 마음가짐을 다잡았다.

단체 손님 방문에 모든 직원이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가운데, 서두르던 한 직원이 고가의 접시를 깨트렸다. 이를 보고 “16만 원짜리 접시야”라며 놀란 최현석이 이내 “안 다쳤니?”라 물었고, 그의 따뜻한 모습이 낯선 직원들은 “8년 동안 처음 듣는다” “소름이 끼쳤어요”라고 속마음을 밝혀 웃음을 안겼다.

이어 직원들과 식당을 찾은 최현석은 직원들이 주문한 음식에 자신이 좋아하는 라면 사리 대신 수제비를 넣고 싶어하자 “수제비 좋아하면 나가” “수제비 먹는 애들은 바보지”라며 자신의 취향을 강요하는 모습을 보여 ‘갑버튼’ 세례를 받았다.

김소연 대표는 모델들의 문제점을 개선하고 실력을 업그레이드해 다음 시즌 무대를 대비하기 위한 신입 모델 교육을 참관했다.

차세대 유망주 모델들의 워킹을 본 그는 굽은 상체와 어색한 움직임 등 모델들의 문제점을 날카롭게 꼬집었고, 개선 방법을 알려줬다.

김소연 대표의 교육을 받은 모델들의 눈에 띄는 변화에 MC들은 감탄했고, 그의 프로다운 면모에 심영순은 “리더가 보는 눈과 직원이 보는 눈이 다르다”며 칭찬했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매주 일요일 오후 5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