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그램 통해 불쾌함 토로
"상식 없는 글, 이젠 보고만 있지 않을 것"
정준 김유지 /사진=정준 SNS

정준 김유지 /사진=정준 SNS

배우 정준이 연인 김유지를 향한 도넘은 악플에 불쾌함을 드러냈다.

정준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방송을 어떻게 보시는지 모르겠지만, 가짜로 생각하시는지 모르겠지만, 정말 사람이면 하지 말아야 할 말과 생각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가 글을 쓰게 된 것 연인 김유지를 향한 악플 때문. 정준은 "유지한테 '얼마면 만나줄래?'라던지 '사귀자'라던지, 또 입에 담을 수도 없는 다이렉트 보내는 분들, 무슨 생각이냐"라며 "님들한테는 사랑이 장난인가? 돈으로 사랑을 사시나? 정말 몇번이고 참았다. 캡쳐된 것 전부 올리려고 했는데 참는다"라고 분노했다.

이어 그는 "그냥 글이라고 생각하고 쓰시는 것 같은데, 보는 사람한테는 큰 충격이고 스트레스다. 같은 사람인데 무슨 생각으로 그렇게 쓰시는지. 글이 언제부터 얼굴없는 상처의 칼이 되었는지"라며 "우리는 예쁜 만남 가지고 있다. 상식선에서. 상식이 없는 글이나 생각들 이젠 보고만 있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정준은 "'연애의 맛'은 리얼이다", "가짜 아니거든", "진짜라고" 등의 해시태그를 달아 김유지와 출연 중인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맛3'의 진정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정준과 김유지는 '연애의 맛3'를 통해 인연을 맺고 최근 실제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다음은 정준 글 전문.

음, 방송을 어떻게 보시는지 모르겠지만, 가짜로 생각하시는지 모르겠지만, 정말 사람이면 하지 말아야 하는 말과 생각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유지한테 '얼마면 만나줄래?'라던지 '사귀자'고 또 입에 담을 수도 없는 다이렉트 보내는 분들, 무슨 생각이세요? 님들한테는 사랑이 장난인가요? 돈으로 사랑을 사시나요?

정말 몇 번이고 참았습니다. 캡쳐된 것 전부 올리려고 했는데 참습니다. 그냥 글이라고 생각하고 쓰시는 것 같은데요. 보는 사람한테는 큰 충격이고 스트레스입니다. 같은 사람인데 무슨 생각으로 그렇게 쓰시는지요. 글이 언제부터 얼굴없는 상처의 칼이 되었는지요.

저희는 예쁜 만남 가지고 있습니다 상식선에서요. 상식이 없는 글이나 생각들 이젠 보고만 잊지 않겠습니다. (예쁘게 봐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분들께 이런 글 읽게 해드려 너무 죄송합니다. 오늘까지만 올리고 지울게요. 너무 글의 내용이 심해서요. 정말 죄송합니다. 이젠 제가 지켜야 하는 사랑하는 사람이라서요. 정말 죄송합니다. 이해 부탁드립니다.) #연맛은리얼이다 #가짜아니거든 #진짜라고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