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모모랜드. 한경DB

그룹 모모랜드. 한경DB

연우와 태하가 모모랜드를 떠난다. 데이지의 활동 여부도 불확실해져 모모랜드는 기존 9인조에서 6인조로 재편된다.

걸그룹 모모랜드의 소속사 MLD엔터테인먼트는 30일 팬카페를 통해 "태하와 연우가 팀을 떠난다"면서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회사 측은 "태하는 심사숙고 끝에 새로운 곳에서 다시 시작하기로 했다"며 "본인의 의견을 우선 존중해 전속계약을 해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우의 경우 본인이 모모랜드 활동에 대한 애정이 깊었지만 배우 활동과 병행하기엔 무리라는 판단에 팀을 떠나게 됐다. 다만 MLD엔터는 이 판단의 주체가 연우인지 회사 측인지를 밝히지는 않았다.

데이지의 경우 활동 여부를 협의 중이다. 회사 측은 "협의를 마치는 대로 소식을 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연우와 태하의 탈퇴로 모모랜드는 혜빈·제인·나윤·주이·아인·낸시 6인조 체제가 됐다. MLD엔터는 "오랜 시간 동안 대화와 협의 끝에 신중하게 내린 결정"이라며 "새로운 길을 걷게 될 모든 멤버들에 대한 따뜻한 격려와 사랑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2016년 데뷔한 모모랜드는 지난해 '뿜뿜'이 전국구 인기 걸그룹으로 발돋움했다. 7인조로 데뷔했지만 2017년 태하와 데이지가 합류하면서 9인조가 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