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라(사진=빅보스엔터테인먼트)

김소라(사진=빅보스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소라가 ‘아내의 침대’ 본방 사수를 독려했다.

오늘(30일) 첫 방송되는 tvN ‘드라마 스테이지 2020’의 두 번째 작품인 ‘아내의 침대’에서 ‘양지현’ 역을 맡아 열연을 예고한 배우 김소라가 대본 인증샷을 공개, 작품에 대한 설렘을 드러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아내의 침대’ 대본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는 김소라의 모습이 담겼다. 김소라는 장난기가 가득 담긴 표정을 지어 보이는가 하면, 환한 미소와 카메라를 응시, 한층 더 물오른 미모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또한, ‘아내의 침대’라는 작품명처럼 침대에 누워 있는 듯한 재치 있는 포즈를 취하고 있는 김소라의 익살맞은 모습은 보는 이들의 미소를 자아낸다.

‘아내의 침대’는 사랑하는 이들의 사망 이후 남겨진 사람들의 이별 대체법을 그리는 블랙 코미디물. 극 중 심정우(이이경 분)와 그의 아내 이이나(오승아 분)를 연결해준 대학 동기 양지현으로 분한 김소라는 정우가 다시 정신을 자리고 살 수 있게 돕는 인물.

이에, 김소라는 ‘도깨비, ‘비밀의 숲’, ‘아는 와이프’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쌓아온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캐릭터를 소화, 안방극장에 재미는 물론, 감동까지 선사할 예정이라고.

한편, ‘아내의 침대’는 오늘(30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