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윤 '조선로코-녹두전'서 여장 男캐릭터 열연

편의점 강도 잡고 운명처럼 배우 데뷔
정의男서 아이돌급 스타로
동이컴퍼니 제공

동이컴퍼니 제공

동이컴퍼니  제공

동이컴퍼니 제공

운명. 2016년 편의점 강도를 잡고 방송 뉴스에 나온 것을 계기로 배우가 된 장동윤(27)은 이 모든 걸 운명이라고 했다. 하지만 운명을 기회로 바꾸고 성공으로 이끈 건 그 자신이다. 선한 기운을 풍기는 반듯한 외모에 바른 심성, 도전을 즐기는 열정과 노력. 장동윤은 준비된 스타였다. 그런 장동윤이 자신의 매력을 제대로 보여줄 수 있는 작품을 만나 꽃을 피웠다. 지난 25일 막을 내린 KBS2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에서다.

작가 혜진양의 인기 웹툰 ‘녹두전’을 드라마로 만든 ‘조선로코-녹두전’은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와 기생이 되기 싫은 처자 동동주(김소현 분)의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다. 원작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한 데다 배우들의 열연이 극적 재미를 더해 청춘사극의 새 역사를 썼다는 호평을 받았다.

장동윤은 왕에게 버림받은 아들이라는 출생의 비밀을 지닌 녹두로 열연했다. 녹두는 기존 드라마에서 흔치 않던 여장 남자 캐릭터다. 장동윤은 진짜 여자인가 싶을 만큼 예쁜 외모와 과장되지 않고 안정적인 연기로 합격점을 받았다.

여장 남자 캐릭터를 위해 가장 신경 쓴 부분은 목소리다. 그는 보이스 트레이닝까지 받으며 목소리 연기에 집중했다. 여장 남자가 희화화돼선 안 된다는 생각에서였다.


“사실 여자 목소리라는 게 따로 없잖아요. 중저음의 여성도 있고 높은 목소리를 가진 남성도 있으니까요. 저는 여장한 녹두를 과장되지 않게 매력적인 사람으로 표현하고 싶었습니다. 재미를 위해 과장한 행동은 있어도 선을 잘 지켰기 때문에 여장 녹두가 사랑받았다고 생각해요.”

연기뿐만 아니라 외모에도 남다른 노력을 기울였다. 날렵하고 여성스러운 선을 위해 유산소 운동은 물론 필라테스, 현대무용 등으로 날씬하고 탄탄한 몸을 완성했다. 그는 “연기만큼 외모로 표현해야 하는 부분도 커서 체지방 관리에 신경을 썼다”며 “약속이 있으면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않고 무조건 걸었다”고 했다. 이런 노력들이 빛을 발해 장동윤은 인생 캐릭터를 만났다.

“녹두는 독보적인 캐릭터였어요. 그만큼 새롭게 만들고 노력해야 할 게 많았죠. 그 덕분에 여장도 해보고 액션 연기에 도전해 새로운 영역으로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서 뿌듯합니다.”

장동윤은 ‘조선로코-녹두전’으로 ‘라이징 스타’ 반열에 올랐다. 팬덤이 커지면서 인기 아이돌처럼 ‘대포 카메라’(대포처럼 긴 망원렌즈를 장착한 카메라)를 든 팬도 생겼고, 팬들이 직접 찍어서 올리는 영상도 등장했다. 10~20대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는 증거다.

인기를 입증하듯 장동윤은 다음달 8일 첫 팬미팅도 연다. 장동윤은 “더할 나위 없이 기쁘고 행복하다”며 “대가 없는 사랑을 해주는 팬들을 위해 초심을 잃지 않고 연기로 그 사랑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장동윤의 데뷔 이력은 독특하다. 한양대 금융경제학부 학생이던 2015년 10월 서울의 한 편의점에서 점원을 흉기로 위협하는 강도를 잡고 방송 뉴스에 나왔다. 이를 본 소속사가 그에게 러브콜을 보내 배우의 길로 들어섰다. 이듬해 웹드라마 ‘게임회사 여직원들’로 데뷔한 그는 드라마 ‘솔로몬의 위증’ ‘학교 2017’ ‘시를 잊은 그대에게’ ‘미스터 션샤인’ ‘땐뽀걸즈’와 여러 예능 프로그램 등에 잇달아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지난해엔 영화 ‘뷰티풀 데이즈’로 스크린에도 데뷔했다.

“모든 게 다 운명 같아요. 처음에는 불안하고 두렵기도 했는데 지난해 ‘땐뽀걸즈’를 하면서부터 이 길에 확신이 들었죠. ‘조선로코-녹두전’을 만나 (연기의) 상승곡선을 타게 됐습니다.”

장동윤은 사회 부조리를 고발하는 작품부터 약자를 대변하는 휴먼 드라마, 풋풋한 멜로까지 장르를 가리지 않고 도전해보고 싶다고 했다. 그의 꿈은 ‘좋은 배우’다.

“사람들이 제 이름을 떠올렸을 때 ‘좋은 배우지’ ‘그 배우 때문에 즐거웠지’라는 말을 듣는 게 목표예요. 우리는 대중에게 즐거움을 주기 위해 존재하니까 대중이 좋은 배우라고 평가해주면 그게 최고의 수식어 아닐까요.”

우빈 한경텐아시아 기자 bin06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