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김유지, 열애 공개 후 본격 데이트
제주도 이어 강원도 홍천 여행
"평생 같이 있었으면 좋겠다" 고백
진한 입맞춤으로 애정 표현
'연애의맛3' 정준, 김유지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연애의맛3' 정준, 김유지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연애의 맛3' 정준, 김유지가 연인임을 선언한 후 첫 입맞춤을 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연애의 맛 시즌3'(이하 '연애의 맛3')에서는 연애 30일차를 맞은 정준, 김유지가 기념 이벤트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제주도로 떠난 정준과 김유지는 제주도 밤바다를 배경으로 와인잔을 기울였다. 정준은 김유지의 이마에 뽀뽀를 해주며 "이런 감정 행복해"라며 웃었다.

제주도 여행 이후 두 사람은 강원도로 떠나 교복을 입고 기찻길 위를 걷는 데이트를 즐겼다. 특히 김유지는 30일 이벤트로 순백의 웨딩드레스를 입고 정준을 기다렸고, 슈트를 입고 나타난 정준은 "천사냐"라며 감탄을 내뱉고는 정유지에게서 눈을 떼지 못했다.

김유지는 직접 쓴 손편지를 읽으며 눈시울을 붉혔다. "기적 같고 감사하다"는 김유지의 고백에 정준 역시 눈물을 흘렸다. 김유지는 "진심으로 사랑해요"라며 진심을 전해 감동을 안겼다.

이후 정준과 김유지는 수영장에서 데이트를 즐겼다. 늦은 밤 호텔 수영장에서 물장구를 치며 정준은 "평생 같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고, 정유지 역시 같은 마음을 드러냈다. 달달한 눈빛으로 서로를 바라보던 이들은 이내 진한 입맞춤을 나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