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현, 구혜선과 이혼 후 첫 공식석상
"개인사로 불편함 느낀 시청자·제작진에 죄송"
'하자있는 인간들' 안재현 "10kg 증량하며 벌크업, 샤워신 짧아 아쉬워"

배우 안재현이 더욱 남성적인 외형으로 브라운관에 복귀했다.

안재현은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외모 강박증에 걸린 이강우 역을 맡아 꽃미남 혐오증의 주서연 역 오연서와 연기하고 있다.

지난 2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안재현은 이번 작품을 위해 근육을 키웠다고 밝혔다.

그는 "사실 올해 1월에 건강 관리를 위해 운동을 시작했었다. 기가 막힌 타이밍에 대본이 와서, 매일 두 번씩 운동을 가고 10kg를 불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샤워신에 기대를 많이 걸었는데, 정말 짧게 지나갔다. 운동량에 비해 잘 안보인 것 같아서 아쉽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안재현은 중요한 상황이 되면 탈이 나는 '과민성 대장 증후군' 환자로 나온다.

그는 "오진석 PD께서 '네 인생에서 이렇게 망가지는 일은 없을 거다'라는 말씀을 하셨다. 그동안 코미디에도 도전해보고 싶었다"고 작품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이 기회에 얼굴이 못생기게 나오든 똥을 싸든, 열심히 임했다. 다신 없을 코미디라 생각하며 드라마를 찍고 있다. 앞으로 연기 생활은 이 작품을 통해서 지켜봐야 할 문제인 것 같다"고 포부를 전했다.

안재현이 출연하는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강박증 남자가 만나, 서로의 지독한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며 진정한 사랑을 찾게 되는 신개념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를 그린 드라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