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서인국./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서인국./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서인국./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서인국이 ‘범죄도시’ 강균성 감독의 신작 ‘힙대디’ 출연을 제안 받았다.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 관계자는 26일 텐아시아에 “서인국이 영화 ‘힙대디’ 출연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라고 밝혔다.

‘힙대디’는 정자 기증으로 홀로 아이를 낳고 살아가던 싱글맘이, 아픈 아이를 살리기 위해 정자 기증자를 찾아 나서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범죄도시’로 688만 관객을 동원한 강윤성 감독의 신작이며, 배우 수애가 여주인공으로 물망에 올라있다. 서인국은 정자 기증자 역을 제안받고 검토 중이다. 수애와 호흡을 맞추게 될지도 관심사다.

서인국은 최근 영화 유하 감독 영화 ‘파이프라인’ 촬영을 마쳤다. ‘힙대디’는 내년 크랭크인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