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주완(사진=OCN)

온주완(사진=OCN)


OCN ‘모두의 거짓말’ 정상훈(이준혁) 납치범은 진영민(온주완)일까.

지난 23일 방송된 OCN 토일 오리지널 ‘모두의 거짓말’ 13회에서는 김승철(김종수) 의원의 교통사고와 정상훈(이준혁)의 실종으로 시작된 미스터리가 빠르게 풀려나갔다. 김승철 의원, 최수현(김용지) 기자, 김필연(홍인), 최치득(이서환)을 살해한 범인은 인동구(서현우)였으며, 그 목적은 JQ그룹이 신사업 예정 부지를 오염시켰다는 사실을 덮기 위해서였다. 그러나 정상훈의 납치범은 인동구가 아니었다.

모든 심문에 묵비권을 행사하던 인동구는 정상훈에 관한 질문에서만 “이전에도 지금도 내 대답은 같습니다. 난 정상훈 대표를 해치지 않았어요”라고 진술했다. JQ그룹 정영문(문창길) 회장 역시 김서희(이유영)가 지금까지 범인에게 받아온 협박 메시지에 대해선 전혀 모르는 듯 보였다. 무엇보다 인동구가 취조실에 있는 시각 김서희에게 범인은 전화를 걸어 “이제 당신이 알아야 할 사실을 다 알았어요. 이젠 신사업을 막을 차롑니다”라는 정반대의 지시를 내렸다.

생각해보면, 지금까지의 살인 사건은 모두 JQ그룹이 오염을 은폐하기 위해서였지만, 협박 메시지는 조금 달랐다. 사건을 덮기보다 드러내는 쪽에 가까웠기 때문. 만약 처음부터 신사업을 막는 게 목적이었으며, 그래서 김서희가 홍민국(송영창) 당 대표와 인동구를 의심하고, 신사업에 관심을 갖고, JQ그룹이 땅을 오염시켰다는 진실로 안내하기 위해서였던 것. 이에 진범은 누구일지가 가장 큰 논쟁의 대상으로 떠올랐다.

이 가운데 가장 유력한 용의자로 진영민이 떠올랐다. 그동안 그가 정영문 회장과 인동구 뒤에서 JQ그룹을 차지하려던 사실이 드러나며 안방극장에 소름을 몰고 왔기 때문. 무엇보다 오염에 대해 잘 알면서 최수현 기자, 김승철 의원, 정상훈이 하려던 일을 알고 있었다. 진실이 밝혀졌을 때 정회장은 물론 그의 편인 홍민국 당 대표는 대선 궤도에 문제가 생기고 인동구는 살인죄가 드러나게 된다. 그러나 진영민은 손해볼 것이 없었으며 오히려 정회장의 자리를 대신할 수 있었다.

하지만 시청자들은 아직도 범인을 확신할 수 없다는 의견이 대다수다. 그 역시 용의자로 지목되어 취조실에 있을 당시 바른 일보에 정상훈의 눈이 배달됐고, 직후 김서희(이유영)에게 범인의 메시지가 도착했다. 즉 그의 알리바이가 이미 한 차례 증명된 적이 있었다. 제3의 인물이 범인일 수 있다는 가능성과 함께 혹여나 다른 반전이 있을지도 모른다며, “섣불리 추측하지 말자”는 시청자들의 아이러니한 반응이 이해되는 이유다.

진범의 정체가 밝혀지는 순간 완성될 미스터리 퍼즐에 기대와 긴장감을 높이는 ‘모두의 거짓말’ 제14회, 오늘(24일) 일요일 밤 10시 30분 OCN 방송.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