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장성규 프리랜서 1위
전현무 "격차 너무 많이 나"
장성규 "전현무 따라가는게 제 몫"
'전참시' 장성규 전현무 /사진=MBC 캡쳐

'전참시' 장성규 전현무 /사진=MBC 캡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장성규가 프리랜서 선언한 아나운서 중 제일 잘나가는 스타 1위로 꼽혔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시점'에서 송은이는 "장성규가 프리선언 아나운서중 제일 잘나가는 스타 1위로 꼽혔다고 한다. 박수 치기 좀 그렇다. 전현무가 있어서"라고 말했다.

전현무는 "1위, 제가 2위인데 격차가 너무 많이 나더라"라고 거들었다.

장성규는 "기분 좋고 감사하긴 한데 저는 현무형 앞으로 갈 수 없다고 생각한다. 보면서 따라가는게 제 몫이라고 생각한다"고 겸손하게 답했다.

이에 전현무는 "갔잖아"라며 "내가 너 따라 가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장성규는 프리 선언 6개월 만에 방송사를 평정하며 활약 중이다.

그는 최근 KBS2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에서 "아나운서 시절 받았던 월급보다 많은, 보지 못했던 액수를 받고 있다"면서 "만원이 작게 보이기 시작했고, 돈을 계획없이 쓴다"고 털어놨다.

앞서 수입 15배가 늘었다는 부분에 대해 장성규는 "7배 늘었다. 정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