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SBS ‘배가본드’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배가본드’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배가본드’ 방송화면 캡처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가 시즌2를 암시하는 결말로 아쉬움과 기대감을 동시에 자아냈다.

지난 23일 방송된 ‘배가본드’에서는 차달건(이승기 분)이 제롬(유태오 분)을 잡기 위해 블랙썬에 잠입해 국제용병이 됐고, 고해리(배수지)는 차달건의 복수를 대신하려 제시카리(문정희 분)를 따라 로비스트가 되는,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충격 전개가 펼쳐져 안방극장을 끝까지 전율에 휘감기게 했다.

극중 차달건은 폐 창고 안에서 가까스로 목숨을 건졌고, 고해리는 릴리(박아인 분) 부하의 시체를 차달건으로 오인하고 오열했다. 차달건이 에드워드박(이경영 분)이 고해리의 목숨까지 위협하자 고해리 앞에 모습을 나타내지 않기로 다짐했던 것. 이후 고해리는 차달건이 살해당한 것이라 생각, 사마엘의 정체를 밝히려 제시카리가 있는 교도소로 들어갔다.

에드워드박은 고해리의 잠입수사를 의심했지만, 고해리는 제시카리와 뛰어난 지략을 펼쳐 에드워드박의 의심을 거둬내는데 성공했다. 결국 제시카리는 석방돼 미국으로 소환됐고, 다시 고해리를 찾아와 홍순조(문성근 분)가 대통령이 되는 것을 막고 에드워드박의 키리아 왕국 석유시추사업권을 빼앗아 차달건의 원수를 갚자고 제안했다. 고해리는 제시카리의 제안을 받아들여 로비스트가 되기로 결심했고, 차달건 역시 릴리의 도움으로 제롬이 몸 담고 있던 블랙썬 용병이 돼 제롬을 마주하게 됐다. 차달건은 제롬이 국제금융조직 액시스 멤버라는 사실을 알아냈고, 제롬을 죽음의 고통에 휩싸이게 만들며 조카 훈이의 죽음을 되갚았다.

정국표(백윤식 분)가 대통령직을 사임하고, 홍순조가 권한대행이 된 가운데 에드워드박은 홍순조 위에 군림해 전권을 행사했고, 윤한기(김민종 분), 민재식(정만식 분)과 함께 본격적으로 석유시추사업을 따내려 키리아로 떠났다. 로비스트가 된 고해리 역시 시추권 사업 로비를 위해 광활한 북아프리카 사막을 내달렸던 터. 일각에서 저격을 준비 중이던 차달건은 자신이 제거해야 할 로비스트가 다름 아닌 고해리라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았고 끝내 고해리를 저격하지 못하고 총을 거두고 말았다.

첫 오프닝을 마지막 엔딩으로 담아내는 열린 결말이 펼쳐지면서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자아냈다. 이렇듯 ‘배가본드’는 3개월여 시간 동안 시청자를 웃고 울린, 몰입도 높은 스토리로 안방극장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