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강경헌./ 사진제공=PR이데아

배우 강경헌./ 사진제공=PR이데아

배우 강경헌./ 사진제공=PR이데아

배우 강경헌이 23일 “‘배가본드’와 오상미를 사랑해 준 분들 덕분에 행복했다”고 밝혔다.

강경헌은 ‘배가본드’에서 오상미 역을 맡았다.

자신의 마지막 등장에서 오상미는 결국 죽음을 맞이해 퇴장까지 강렬한 존재감을 선사했다. 차달건(이승기 분)의 등장으로 제롬(유태오 분)에게서는 도망쳤지만 카이(강신철 분)의 공격은 피할 수 없었던 것이다.

특히 오상미는 ‘사마엘’이라는 다잉메시지까지 제공하며 장렬한 엔딩을 맞이해 극을 새 국면으로 이끌기까지 했다.

강경헌은 “또 좋은 작품으로 여러분과 만날 날을 기대해본다”라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