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SBS 드라마 ‘배가본드’./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BS 드라마 ‘배가본드’./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BS 드라마 ‘배가본드’./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23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VAGABOND)’ 마지막회에서 배수지와 문정희가 교도소에서 맞붙었다.

고해리(배수지 분)와 제시카리(문정희 분)는 각각 범죄 수익 은닉 혐의와 불법 로비 혐의로 구속된 상황에서 구치소에서 맞닥뜨렸다.

고해리가 제시카리의 멱살을 움켜쥐며 먼저 공격했다. 제시카리 역시 지지 않겠다는 듯 고해리의 머리칼을 잡아채며 반격했다.

두 사람은 서로의 머리채를 휘어잡고 엉겨 붙어 격렬한 몸싸움을 벌였다. 이후 고해리는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한줌 빛이 겨우 새어 들어오는 독방에 갇혔다.

제작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시청자들의 아낌없는 지지와 뜨거운 응원 덕에 마지막까지 힘차게 달릴 수 있었다”고 전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