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형님 학교' 찾은 AOA
"설현, 본인이 세상의 중심인 줄 알아"
JTBC '아는 형님' AOA /사진=JTBC 제공

JTBC '아는 형님' AOA /사진=JTBC 제공

그룹 AOA 멤버 지민이 설현의 귀여운 습관을 털어놨다.

23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걸크러시' 그룹 AOA가 3년 만에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AOA 멤버들은 데뷔 8년 차의 노련함을 선보이며 형님들을 사로잡았다. 신곡 '날 보러 와요'의 무대와 함께 달을 사냥하는 '문 헌터'라는 신선한 콘셉트까지 소개해 형님들의 호응을 받았다.

AOA만의 유쾌한 입담도 끊이지 않았다. 지민은 멤버들의 독특한 습관을 전했다. 특히 "평소에 설현은 '모든 사람들이 자기를 보고 있다'라고 착각한다"라며 "본인이 세상의 중심인 줄 안다"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 사례로 최근 AOA 멤버 유나의 뮤지컬을 보러 갔을 때, 설현이 공연장에 모인 팬들에게 '내가 올 것을 어떻게 알았냐'며 놀라워했다는 전언이 이어졌다. 당시 지민은 "유나 보러 오신 거야"라며 설현에게 '팩트폭력'을 가했다는 후문.

절친한 멤버들만이 폭로할 수 있는 AOA의 새로운 모습은 이날 밤 9시에 방송된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