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퀸' 조엘라, 결혼식 마치고 5시간만에 무대 등장
신랑 역시 턱시도 입고 관중석에 모습 내비쳐
조엘라 결혼 / 사진 = '보이스퀸' 방송 캡처

조엘라 결혼 / 사진 = '보이스퀸' 방송 캡처

결혼 1일차 새신부 조엘라가 면사포를 쓴 채로 녹화에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1일 첫 방송된 MBN ‘보이스퀸’에서는 하얀 면사포와 웨딩드레스를 입은 새신부가 등장 “5시간 전에 결혼식을 한 결혼 1일차 조엘라”라고 자신을 소개해 주목받았다.

신혼여행도 미뤄둔 채 ‘보이스퀸’ 무대에 서기 위해 달려왔다는 조엘라는 신랑의 든든한 배려가 있었음을 밝혔다. 웨딩드레스를 입은 조엘라와 함께 턱시도를 입고 관중석에 모습을 드러낸 신랑은 배우 뺨치는 비주얼로 환호를 한 몸에 안았다.

조엘라는 “신혼여행도 안 가고 신랑의 불만이 없었냐”는 질문에 “결혼식 하는 날 녹화가 잡힐 수 있다고 하니까 남편이 정말 재밌겠다, 특별하겠다고 하더라”고 언급했다.

조엘라는 이날 국악 발성으로 김추자의 ‘님은 먼 곳에’를 열창했다. 윤일상은 그의 무대에 “김추자 선생님의 재탄생 이상을 보는 것 같았다. 이런 분이 전 세계 1억뷰 이상을 달성하는 분이 아닐까 기대한다”고 호평을 내놨다.

한편, 이날 ‘보이스퀸’ 첫회는 시청률 5.3%(유료방송가구, 닐슨코리아)를 기록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