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은 '청룡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
트로피 거머쥐며 눈물 "너무 주목받아 겁났다"
이정은 눈물 / 사진 =변성현 기자

이정은 눈물 / 사진 =변성현 기자

배우 이정은이 청룡영화제 여우조연상의 영애를 안았다.

지난 21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으로 영화 '기생충'의 이정은이 호명됐다.

이정은은 자신의 이름이 불리자 깜짝 놀라 눈물을 쏟았다. 그는 수상 소감으로 "'기생충'으로 너무 주목받게 되니 겁이 났다"며 "사실 '기생충' 공식적인 행사가 끝나고 다른 작품에 몰입하려고 노력했다. 더 몰두하면서 서울에서 더 벗어나 있었다"며 눈물을 글썽거렸다.

이어 이정은 "제 마음이 혹시나 자만할까 싶었다. 그런데 이 상을 받고 나니까 며칠은 쉬어도 될 것 같다"고 자신을 스스로 다독이는 소감을 전하며 진정성을 내비쳤다.

이어 그는 "가장 애써주신 송강호 선배님, '기생충'을 세상에 내놓게 만드신 봉준호 감독님, 볼 때마다 정말 많은 공부가 됐다"고 동료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