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 수상한 조여정
"연기, 앞으로도 씩씩하게 짝사랑 할 것"
1/8


배우 조여정이 21일 오후 인천 운서동 파라다이스 시티 호텔에서 열린 '제40회 청룡영화상'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그는 무대에 올라 "여우주연상 부문은 '기생충'이 받을 줄 몰랐다. 상을 침착히 받았던 편인데"라며 소감을 밝혔다.

조여정은 "'기생충'의 연교는 제가 많이 사랑했다. 훌륭한 영화이고 많은 사랑을 받아서 비현실적이라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어느순간 연기는 제가 짝사랑하는 존재였다. 언제든지 버림 받을 수 있는 마음으로 연기를 짝사랑 해왔다. 그 사랑은 이루어질 수 없다는게 원동력이었다.이 상을 받아 사랑이 이뤄졌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아울러 "뻔한 말이지만 앞으로 묵묵히 걸어가보겠다. 지금처럼 씩씩하게 짝사랑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사진=변성현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