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TV CHOSUN ‘연애의 맛’ 캡처

사진=TV CHOSUN ‘연애의 맛’ 캡처

사진=TV CHOSUN ‘연애의 맛’ 캡처

앞서 열애 소식이 알려진 정준·김유지 커플의 고백하는 날 모습이 TV CHOSUN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 시즌3에서 공개됐다. 강두와 이나래는 끝인사를 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연애의 맛3’ 4회에서는 사랑의 시작과 이별이라는 각기 다른 결말을 맞은 커플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정준·김유지는 둘만의 오붓한 세 번째 데이트를 즐기기 위해 캠핑장처럼 꾸며져 있는 루프탑으로 향했다. 정준·김유지는 경주 데이트에서 서로의 진심을 의심했지만 방송 외적으로 따로 만나 오해를 푼 상태였다. 두 사람은 더욱 친밀하지만 어쩐지 서먹한 기류를 뿜어내며 데이트 장소로 향했다. 정준은 김유지에게 직접 맛있는 요리를 해줬다. 계속 눈치를 보고 망설이던 정준은 김유지에게 조심스럽게 “여자 남자로 만나 보는 건 어떤지, 여자친구 남자친구로 진지하게”라고 고백했다. 수줍어하던 김유지는 고개를 끄덕이며 “네”라고 대답했고 두 사람의 얼굴에는 미소가 번졌다. 두 사람은 만난 지 17일 만에 연애를 시작하며 ‘연애의 맛 공식 3호 커플’이 됐다.

사귄지 이틀 만에 정준·김유지는 제주 여행을 떠나게 됐다. 미리 내려와 있던 정준은 김유지를 픽업해 함께 빵도 먹고 바다, 숲도 즐기며 행복을 만끽했다. 밤바다를 바라보던 정준은 김유지의 이마에 키스했다.

이재황·유다솜은 유다솜의 필라테스 강습소에서 재회했다. 지난 방송을 본 유다솜의 회원들이 “너무 참지 말라”고 조언하던 중 이재황이 들어서자 깜짝 놀랐다. 회원들은 두 사람을 지켜보다가 일부러 이재황에게 “(유다솜의) 남차진구에요?”라고 물었지만 이재황이 대답을 하지 않아 유다솜은 당황했다. 이어 드라이브를 할 때도, 같이 캠핑카에서 음식을 할 때도 유다솜은 애정을 표현했지만 이재황은 운전과 요리에만 집중했다. 결국 두 사람이 말없이 식사를 하게 된 가운데 이재황이 먼저 “어때요?”라는 질문을 던졌다. 자신만 표현하는 것 같아 서운한 유다솜, 자신의 속도를 몰라주는 것 같아 속상한 이재황의 어긋나는 대화들로 이어졌다. 유다솜이 “관심이 있다면 표현해달라”고 하자 이재황은 “겨우 네 번 만나고 그럴 수 있을까”라고 답한 후 자리를 떴다.

윤정수는 처음 만난 김현진을 마사지숍에 두고 라디오 스케줄을 소화했다. 윤정수는 라디오 청취자들에게 “소개팅했다”고 털어놓았고, 많은 이들의 응원을 받으며 행복해했다. 하지만 정작 김현진은 “안 해도 될 것 같아요”라며 마사지숍에서 나와 버렸던 상황. 이 사실을 모르는 윤정수는 서둘러 라디오 스케줄을 마치고 마사지숍으로 왔다. 문을 열자 다시 돌아온 김현진이 있었다. 알고 보니 김현진은 라디오를 듣던 중 “윤정수가 피곤해보인다”는 청취자들의 댓글을 보고 밖에 나가서 영양제를 사왔던 것. 윤정수는 감동했고 이어 다음 코스인 한강 데이트를 나섰다. 윤정수는 김현진을 위해 배려심 있는 모습을 보였고 두 사람은 맛있게 닭발을 뜯고 캔맥주를 즐겼다. 그런데 윤정수가 한강 벤치에 앉아 이불부터 모기약, 그리고 거대한 스피커까지 총동원해 피아노 연주곡을 들려주는 순간, 김현진이 갑자기 눈물을 펑펑 쏟으면서 감동했다. 데이트가 끝난 뒤 김현진은 눈물을 흘린 이유를 묻는 제작진에게 “위로도 되고 (윤정수에게) 존경심이 생겼다”며 윤정수를 향한 호감을 표현했다.

강두는 밤 12시부터 새벽 4시까지 일용직 아르바이트를 뛴 후 이나래를 만나러 나갔다. 강두는 제작진 차에 동승해 이나래와의 약속 장소로 향했고 그 와중 자신의 성실한 삶을 응원하는 팬레터를 전해 받고 벅찬 마음에 웃음을 지었다. 이어 강두는 이나래와 만났고 열심히 번 돈을 통장에서 빼 동묘 데이트를 즐겼다. 그리고 강두는 이나래를 위해 토스트 맛집에서 식혜도 사주고, 초콜릿도 사주고, 과자도 사주고 택시비도 내주면서 한 달 치 생활비를 몽땅 쏟는데도 행복해했다. 데이트를 마친 뒤 쉴 틈 없이 다시 일용직 현장으로 뛰어갔지만 이나래의 ‘잘 들어가고 있다’는 전화 한통에 힘이 솟구쳤다. 그러나 다음 순간, 강두에게 찾아온 이나래가 “개인적인 일 때문에 아무래도 만남이 어렵겠다”고 끝인사를 전했다. 강두는 놀랐지만 이내 “즐거웠다. 감사하다”며 담담히 이별을 받아들였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