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퀸' 김혜진-김경호(사진=방송 화면 캡처)

'보이스퀸' 김혜진-김경호(사진=방송 화면 캡처)


'보이스퀸'에서 꺾기 스킬 부족으로 첫 탈락자가 나왔다.

21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보이스퀸’에서는 주부들이 출연해 노래 경연을 펼쳤다.

이날 첫 번째 참가자는 박은정이었다. DJ DOC 백업 댄서 출신 박은정은 에일리의 ‘U&I’를 불렀다.

이 무대에 유일하게 크라운 버튼을 누르지 않은 이상민은 “댄스 가수를 제작을 많이 하다 보니 기준이 조금 높아진 거 같다”며 “다음 무대에서 제 크라운을 받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미경은 ”허벅지 힘으로 고음을 내는데 비욘세를 보는 것 같았다”고 평했다.

두 번째 참가자는 4년 차 주부 김혜진이었다. 장윤정의 콩깍지를 선곡한 김혜진은 그는 애교 넘치는 목소리와 몸짓으로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하지만 김경호는 “꺾기가 안 된다”며 김혜진의 문제를 지적했다.

김혜진은 5개의 크라운만 받으며 ‘보이스퀸’의 첫 탈락자가 됐다.

김혜진은 “장윤정 씨가 이 노래를 부르기 전에 제가 이 노래를 가이드 했다”고 고백했다. 김혜연은 “이 곡이 리듬감 타기 쉽지 않은 노래다”라며 “후렴에서 자신만의 포인트를 주더라”라고 평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