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0회 청룡영화상 MC는 김혜수·유연석
칸 황금종려상 수상 '기생충'에 관심 집중
총 11개 부문 노미네이트
/사진=제40회 청룡영화상

/사진=제40회 청룡영화상

제40회 청룡영화상이 늦가을 밤을 물들인다.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21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진행된다. 이날 사회는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이 맡는다.

올 한해를 장식한 한국영화 주역들이 한 곳에 모이는 이날 청룡영화상의 최우수작품상 후보에는 '극한직업', '기생충', '벌새', '스윙키즈', '엑시트'가 올라 경합을 펼친다. 감독상은 '스윙키즈' 강형철, '기생충' 봉준호, '봉오동 전투' 원신연, '극한직업' 이병헌, '사바하' 장재현까지 명감독들이 접전을 벌인다.

특히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몇 관왕을 차지할지 영화계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기생충'은 제40회 청룡영화상에서 최우수작품상, 감독상, 남녀주연상, 남녀조연상, 각본상, 촬영조명상, 편집상, 음악상, 미술상까지 총 11개 부문(12개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이 밖에 '극한직업'과 '스윙키즈', '엑시트'가 각각 8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됐으며, '사바하'가 7개 부문 후보로 올랐다. '벌새'와 '봉오동 전투'는 5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고, 뒤이어 '국가부도의 날', '생일', '유열의 음악앨범'이 3개 부문, '미성년'과 '변신'이 각각 2개 부문 후보다.

제40회 청룡영화상에서는 총 18개 부문을 시상한다. 시상식은 이날 오후 8시 55분부터 SBS를 통해 생중계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