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김빈우-전용진(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내의 맛' 김빈우-전용진(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내의 맛' 김빈우와 남편 전용진이 둘째 원이 돌잔치를 하며 눈물을 쏟았다.

19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김빈우, 전용진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은 둘째 원이 돌잔치가 열리는 날이었다. 동생을 챙기느라 바쁜 엄마, 아빠의 모습을 본 율이는 질투하는 모습을 보였고, 그 모습을 뒤늦게 영상으로 확인한 김우빈은 "정신 없어서 몰랐다"며 미안해했다.

우여곡절 끝에 돌잔치가 시작되고 원이는 골프공을 돌잡이로 잡았다. 김빈우는 "첫째 율이도 골프공을 잡았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김빈우는 아들 원이에게 쓴 편지를 읽다가 눈물을 흘렸다. 김빈우는 "둘째를 가졌을 때 집안 사정이 좋지 않았다. 그래서 만삭일 때 일을 시작해야 했고 남편도 일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아했다. 제가 마음 놓고 태교를 해줄 수 없는 상황이었다"며 아들에게 미안함을 드러냈다.

아내 대신 편지를 읽은 남편은 "원이를 가졌을 때 우리 집에 희망이 생겼다고 해서 태명을 '희망'으로 지었다. 원이가 태어나며 우리 집에 좋은 일이 생겼다. 우리 집에 와줘서 너무 고맙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