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찾아줘' 감독 "이영애와 작업, 부담됐지만…"

'나를 찾아줘' 김승우 감독이 배우 이영애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김승우 감독은 최근 진행된 영화 '나를 찾아줘' 시사회 및 간담회에서 "처음엔 이영애, 유재명이라는 대 배우들과 함께 작업한다는 것이 감사하면서도 부담이었다"고 털어놓았다.

'나를 찾아줘'는 6년 전 실종된 아들을 봤다는 연락을 받은 여성이 낯선 곳, 낯선 이들 속에서 아이를 찾아 나서며 시작되는 스릴러다. 제44회 토론토국제영화제 디스커버리 섹션에 초청돼 "촘촘한 스토리에 예측하기 힘든 반전이 가득찬 영화"라는 찬사를 받은 바 있다.

이영애는 아이를 찾기 위해 낯선 곳으로 뛰어든 정연 역을 연기했다. 영화 '친절한 금자씨' 이후 14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이영애 외에 배우 유재명, 박해준의 열연이 더해져 완성도를 높였다.
'나를 찾아줘' 감독 "이영애와 작업, 부담됐지만…"

김승우 감독은 "이영애 배우와 프리 작업을 함께 하면서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며 "제가 부담을 가질 대상이 아니라 함께 좋은 작품을 선보일 '동료'라고 생각할 수 있도록 이영애 배우가 도움을 줬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김승우 감독의 극찬에 이영애는 "이런 좋은 작품을 할 수 있도록 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이영애는 "영화를 본 후 유재명 배우와 감독님께 '너무 잘봤다'고 했다"며 "배우를 떠나 관객으로서 좋은 감정을 받았다. 다른 분들도 이런 느낌을 얻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한편 '나를 찾아줘'는 오는 27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