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후속작 '99억의 여자'
조여정 캐릭터 스틸 공개
99억을 움켜쥔 여자 ‘정서연’으로 완벽변신
'99억의 여자' 조여정,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공백 채울 수 있을까

KBS 2TV '동백꽃 필 무렵'의 후속작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가 조여정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99억 여자’ (극본 한지훈/연출 김영조)는 우연히 99억을 손에 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욕망에 눈이 먼 세상속에서 절망을 딛고 강하게 살아남아야 하는 한 여자의 이야기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극중 조여정은 현금 99억을 손에 쥔 여자 ‘정서연’역을 맡았다 ‘정서연’은 아버지의 폭력으로 둘러 쌓인 지옥 같은 가족을 떠나 결혼으로 행복을 찾으려 했으나, 남편의 집착과 폭력에 시달리며 절망하고 체념한채 살아가는 여자지만 현금 99억을 손에 쥐면서 새로운 희망을 꿈꾼다.

이번에 공개된 조여정의 캐릭터 컷은 눈빛과 표정으로 담아낸 조여정의 캐릭터를 보여준다. 공개된 사진속에서 조여정은 단출한 옷차림에 두 손을 가지런히 모으고 어딘가를 바라보고 있다.

담백한 표정과는 다른 복잡미묘한 눈빛과 처연한 분위기가 스토리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 다른 사진속에서 조여정은 좀더 평온한 모습을 보여준다. 극중에서 ‘정서연’은 빈 껍데기뿐인 결혼생활에 숨막힐 듯한 집을 벗어나기 위해 청소알바를 다닌다.

다른 사람의 집을 청소해주면서 잠시나마 숨을 돌리는 것. 공개된 캐릭터 컷에서도 희망 없는 삶을 잠시 잊은 듯 평온하지만 눈빛속에는 쓸쓸한 슬픔을 담고 있다.

제작진은 카메라가 돌아가면 즉시 정서연에 빙의되는 조여정의 연기에 감탄을 자아내며 “눈빛만 봐도 정서연의 감정이 느껴지는 실감나는 연기”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
내공이 탄탄한 배우답게 조여정은 탁월한 캐릭터 해석력으로 극중 ‘정서연’을 완벽하게 구현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단히 사로잡을 예정이다.

드라마 ‘99억의 여자’는 조여정을 비롯해 김강우-정웅인-오나라-이지훈 등 연기력에 있어서는 말이 필요 없는 믿고보는 배우들과 ‘개와 늑대의 시간’’닥터진’’불야성’등을 집필한 한지훈 작가, 드라마 ‘장영실’ ‘오마이 금비’등을 연출한 김영조 PD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았다

조여정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하며 더욱 기대감을 상승시키고 있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는 오는 11월 첫 방송 예정이다.
'99억의 여자' 조여정,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공백 채울 수 있을까

종영까지 단 2회(PCM 기준 4회)만을 남겨둔 ‘동백꽃 필 무렵’이 웃음꽃 활짝 핀 촬영 현장을 전격 공개했다.

한편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둔 ‘동백꽃 필 무렵’ 지난 방송에서 필구(김강훈)에게 그늘이 생기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동백(공효진)은 용식(강하늘)에게 눈물로 헤어짐을 고했다.

18%를 웃도는 높은 시청률로 지상파 드라마의 가능성을 다시금 확인시켜준 '동백꽃 필 무렵'의 공효진의 공백을 조여정이 채워줄 수 있을지 벌써부터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