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찾아줘' 이영애 "지금보니 어떻게 찍었나 싶어" 웃음

'나를 찾아줘' 이영애가 힘들었던 촬영기를 전했다.

배우 이영애는 19일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나를 찾아줘' 시사회 및 간담회에서 "지금 보니 힘든 장면을 어떻게 해냈나 싶다"고 너스레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나를 찾아줘'는 6년 전 실종된 아들을 봤다는 연락을 받은 여성이 낯선 곳, 낯선 이들 속에서 아이를 찾아 나서며 시작되는 스릴러다. 제44회 토론토국제영화제 디스커버리 섹션에 초청돼 "촘촘한 스토리에 예측하기 힘든 반전이 가득찬 영화"라는 찬사를 받은 바 있다.

이영애는 아이를 찾기 위해 낯선 곳으로 뛰어든 정연 역을 연기했다. 영화 '친절한 금자씨' 이후 14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이영애 외에 배우 유재명, 박해준의 열연이 더해져 완성도를 높였다.

이영애는 박찬욱 감독의 복수 3부작 대미를 장식했던 '친절한 금자씨' 이후 차기작에 대해 꾸준히 높은 기대와 관심을 모아왔던 배우다. 14년의 세월이 흐르는 동안 쌍둥이 엄마로 출산과 육아를 겪은 이영애는 '나를 찾아줘'를 통해 아이를 잃어버린 엄마의 아픔부터 자신을 경계하는 낯선 사람들 속에 진실을 찾고자 하는 강인함까지 세밀하게 표현해냈다.

뿐만 아니라 격렬한 몸싸움 등 액션 장면까지 소화하며 "역시 이영애"라는 찬사를 받았다.

이영애는 "감정적으로도 육체적으로도 힘든 장면이 많았단 거 같다"는 질문에 "잘 넘겨 내 다행"이라며 웃음을 보였다.

이영애는 "현장에서는 힘든 줄 몰랐다"며 "작품이 좋아서 겁없이 배우로서 욕심을 내 뛰어들었다. 감독님께 좋은 작품을 주셔서 다시 한 번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또 "영화를 본 후 배우를 떠나 관객으로서 좋은 감정을 받았다"며 "다른 분들도 이런 느낌을 얻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나를 찾아줘'는 오는 27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