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통령' 강형욱, 식용견 농장 비판
"우리가 만든 강아지 분리수거장"
강형욱 비판 / 사진 = '개는 훌륭하다' 방송 캡처

강형욱 비판 / 사진 = '개는 훌륭하다' 방송 캡처

강형욱이 식용견 농장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KSB2 예능 프로그램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강형욱이 식용견 농장에 대해 언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강형욱은 이경규, 이유비에게 식용견 농장 영상을 보여줬다. 이경규와 이유비는 해당 영상에 충격을 받은 모습이었다.

강형욱은 이에 대해 "식용견 농장이 번식을 시키는 곳이지 않느냐. 난 한편으로는 우리가 만든 강아지 분리수거장이라고 생각한다"고 비판을 가했다.

이어 강형욱은 "인간은 강아지를 마음대로 만들고 쉽게 산다. 그리고 나랑 맞지 않으면 보내기도 한다. 내 사정이 안 좋아서 다른 곳으로 보낸다. 그렇게 왔다 갔다 하면 쓰레기 처리장으로 간다. 이곳이 그곳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강형욱은 "그곳에 있는 개들은 어떻게 될지 모른다. 그러나 다시 반려견이 되기 전까지 엄청 힘들 것"이라며 "충실히 교육하고 치료하고 관리하지 않으면 저런 곳까지 갈 수 있다는 걸 우리가 염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