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배우 정영주가 MBC ‘라디오스타’에서 장기용과의 첫 만남에 독설을 날렸다고 고백한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김영옥, 이혜정, 정영주, 이미도가 출연하는 ‘줌 크러시’ 특집으로 꾸며진다.

정영주는 후배 장기용에게 독설을 날렸다고 말한다. 두 사람은 같은 작품에서 만나 인연을 맺었다. 그는 “옆모습을 계속 보다가”라며 그와의 첫 만남을 회상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또한 정영주는 제작발표회에서 노래 요청을 거절한 이유를 밝혀 ‘걸 크러시’ 선배의 면모를 드러낸다. 그는 후배들을 위해 거절할 수밖에 없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해 눈길을 끈다.

정영주는 핸드폰으로 버스 치한을 때려잡은 에피소드도 풀어낸다. 그의 묵직한 한 방에 당시 버스 승객들이 박수갈채를 보냈을 정도. 그의 영웅담에 모두가 감탄했다는 후문이다.

정영주는 안영미와 ‘19금 배틀’을 원한다고 선언한다. 이에 그는 안영미의 가슴 춤을 공개 디스하며 안영미를 당황하게 한다.

또한 정영주는 김구라와의 인연을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래퍼 그리의 응원을 받고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는 그는 김구라와 의외의 장소에서 만난 에피소드를 풀어 모두의 귀를 쫑긋하게 한다.

이번 주 스페셜 MC로는 방송인 붐이 출연한다. 얼마 전 게스트로 출연해 ‘고관절 미남 옆집 오빠’로 한바탕 웃음을 선사했던 그가 어떤 활약으로 재미를 선사할지 기대가 높아진다.

정영주의 활약은 이날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