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방이었으면 뱉었다"
전 직원 옥상 집합까지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최현석 /사진=KBS 제공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최현석 /사진=KBS 제공

'당나귀 귀' 최현석이 악마 셰프로 돌변했다.

17일 방영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평소 유쾌하고 장난기 넘치는 최현석의 카리스마가 폭발할 예정이다.

이날 최현석은 직원들이 개발한 신메뉴 테이스팅(맛 보기)에 들어갔다. 파스타, 메추리 요리 등 독특한 레시피의 신메뉴들은 출연진들 입맛을 다시게 만들었다. 심영순은 한식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디저트에 "빨리 가서 먹고 싶다"고 했을 정도.

하지만 녹화 현장의 뜨거운 반응과 달리 최현석은 먹자마자 "주방이었으면 뱉었겠다", "붕어 떡밥 맛이 난다", "메추리 가죽으로 핸드백 만들어도 되겠다"는 등 거침없는 독설을 날려 직원들을 긴장하게 만들었다고.

이어 최현석은 전 직원을 옥상으로 집합시켰다. 최현석은 비장한 표정으로 제작진에게 허리에 차고 있던 마이크를 빼도 되겠느냐는 이례적 요청까지 했다고.

거침없는 독설로 알려진 유명 셰프 고든 램지를 연상케 한 최현석 셰프의 긴장감 넘치는 신메뉴 테이스팅 모습은 이날 오후 전파를 탄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