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이언의 찰진 엉덩이 무빙...이런 능동형 게스트를 봤나

[연예팀] 브라이언이 ‘복면가왕’ 무대에서 엉덩이를 흔든다.

금일(17일) 오후 5시 방송되는 MBC ‘일밤-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에서는 4연승 고지를 넘고 장기가왕의 반열에 오른 가왕 ’만찢남’에 맞설 복면 가수 8인의 무대가 펼쳐진다.

판정단으로는 플라이 투 더 스카이의 ‘깝’ 충만 브라이언과 라붐 솔빈, 해인이 합류해 복면 가수들의 정체 추리와 개인기에 힘을 보탠다.

특히, 브라이언은 MC 김성주가 권하기도 전에 스스로 개인기 지원사격을 자처하며 호응을 끌어낸다. 한 복면 가수가 선보인 느끼&섹시 댄스에 “나한테 안 된다”라며 무대로 뛰어올라 찰진 엉덩이 무빙을 보여준 것. 한층 업그레이드된 브라이언의 ‘저질 댄스’ 클라스에 관객과 연예인 판정단 모두 뜨겁게 열광한다.

라붐의 ‘개인기 부자’ 솔빈의 활약상도 눈길을 모은다. 한 복면 가수의 실감 나는 동물 모사 개인기를 본 솔빈은 사상 최초 ‘어패류 안면 모사’에 도전해 웃음을 불러일으킨다. 가자미, 연어, 뽈락 등 처음 보는 생선 모사 개인기에 뒷자석에 앉은 판정단은 벌떡 일어나 솔빈의 얼굴에 집중했다고.(사진: MBC)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