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퉁, 모이 씨와 2010년부터 사실혼 관계 유지
"최근 확인해보니 몽골인과 재혼했더라"
딸 데려올 방법 고려 중
유퉁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유퉁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유퉁이 33세 연하 몽골인 아내 모이 씨와 사실혼 관계를 청산했다.

지난 15일 한 매체는 유퉁이 아내 모이 씨와 사실혼 관계를 청산했다고 전했다.

모이 씨는 유퉁의 8번째 아내로 두 사람은 지난 2010년부터 사실혼 관계를 유지하다 2017년 3월 경남 양산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은 슬하에 9세 딸 미미 양을 두고 있다.

유퉁은 이혼 사유에 대해 "지난 10월 말에서 11월 초까지 몽골에 다녀왔다. 이후 미미가 다른 학교로 전학을 갔다는 연락을 받았는데, 모이와 전화가 안 돼서 확인해 보니 몽골 남자와 재혼을 했다더라"라고 밝혔다.

아내 모이 씨는 재혼한 지 2년이나 됐다고. 그는 "아내가 재혼한 지 2년이 지났다더라"라며 "결혼식 후에도 비자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몽골에서 생활했는데, 떨어져 살다 보니 이렇게 된 것 같다"고 밝혔다.

유퉁은 "내 인생에서 가장 사랑한 사람도, 나를 가장 마음 아프게 한 여인도 미미 엄마"라며 "모든 것은 내 탓"이라고 결별 책임을 자신에게 돌렸다.

이어 현재 가장 우선으로 딸 미미 양 케어를 꼽으며 "학비는 내가 계속 보내주기로 했다"며 "딸을 데려올 방법과 경제적 여건 마련이 급선무다. 딸을 위해서라도 김해 등에 운영 중인 막창 사업과 예술문화사업에 정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유퉁은 19세에 두 살 연상의 여성과 첫 번째 결혼을 했으며, 이후 이혼과 재혼을 반복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