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첫 출시 메뉴로 선정
방송 직후 실시간 검색어 장악
예약 판매 물량도 순식간 매진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경규 마장면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경규 마장면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이경규가 꼬꼬면을 넘어 또 한 번 신드롬을 이어갈 수 있을까.

지난 15일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드디어 첫 번째 출시 메뉴가 확정됐다. 이경규, 이영자, 정혜영, 김나영, 정일우, 진세연 6인 편셰프가 '쌀'을 주제로 각각 아이디어 넘치는 신상메뉴를 내놓은 가운데, 최종 우승자가 가려진 것.

대망의 첫 우승메뉴는 이경규의 마장면이었다. 마장면은 중국식 비빔 자장면으로 동파육과 수란, 마장소스, 목이버섯 등을 곁들여 먹는 음식이다. 이경규가 대만에서 직접 조리법을 배워왔고, 한국인의 입맛에 맞도록 재료를 첨가했다.

앞서 '꼬꼬면'으로 국민메뉴를 탄생시킨 장본인 이경규는 그 명성에 걸맞게 또 한 번 면요리로 두각을 나타냈다. 이경규의 마장면을 두고 메뉴평가단은 "맛을 업그레이드했다", "전혀 먹어보지 못한 맛이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방송 직후 마장면은 큰 화제를 불러왔다. 온라인상에서는 "먹어보고 싶다", "어디서 살 수 있냐", "어디에 출시되나", "어떤 맛인가" 등 궁금증이 쏟아졌고, 늦은 시간임에도 KBS에도 문의가 쇄도했다는 전언이다. 각종 포털사이트에는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도 '이경규 마장면', '마장면'이 연일 올라와 있다.

이경규의 마장면은 실제로 16일 전국의 해당 편의점에서 출시된다. 이에 앞서 편의점 앱을 통해 예약 판매 물량으로 준비된 1000개 역시 순식간에 매진되며, 꼬꼬면을 넘어설 새로운 국민메뉴의 탄생을 알렸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